2024-06-12 16:18 (수)
실시간
핫뉴스
4년 만에 UFC 복귀 '코리안 슈퍼보이' 최두호, 박준용도 동반 출전!
상태바
4년 만에 UFC 복귀 '코리안 슈퍼보이' 최두호, 박준용도 동반 출전!
  • 박종혁 기자
  • 승인 2022.12.28 16: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UFC

[랭크파이브=박종혁 기자] 대한민국 UFC 팬들에게 반가운 소식이 전해졌다.

한국인 최초 UFC 명예의 전당 입성자 '코리안 슈퍼보이' 최두호(31, 팀매드)가 4년 만에 옥타곤으로 복귀한다. 

최두호는 내년 2월 5일(일)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UFC 에이팩스에서 열리는 UFC 파이트 나이트: 루이스 vs 스피박 대회에서 카일 넬슨(31, 캐나다)과 페더급에서 격돌한다.  

캐나다 출신의 동갑내기 파이터 넬슨은 통산 전적 13승 5패로, UFC에서는 1승 4패를 기록 중이다. 넬슨은 거칠게 밀고 들어와 클린치를 잡고, 엘보와 더티 복싱 공격을 하는 인파이팅을 즐긴다. 맷집과 파워가 강하지만 체력이 약하다는 평가가 지배적이다. 

상성상 최두호의 주특기인 카운터가 불을 뿜을 수 있다. 또한 최두호는 체력 보강을 통해 후반 라운드에도 언제든지 승리를 위해 전력을 다할 것으로 예상된다.

최두호는 지난 2019년 12월 찰스 주르댕에게 패한 뒤 사회복무 요원 소집 대기로 인한 국외여행 제한으로 긴 공백기를 가졌다.

지난해 병역 문제를 해결하고 7월 대니 차베즈를 상대로 복귀전이 추진됐지만 경기 2주 전 어깨 부상을 입어 아쉽게도 무산됐다.

부상을 회복한 최두호는 "오랜만의 시합이라서 너무 기대된다. 링러스트가 있을 거라고 많은 분들이 걱정하는데 정신적으로 더 무장해서 멋있게 경기하겠다"라고 복귀 소감을 밝혔다. 

이번 경기를 앞두고 최두호는 UFC 페더급 랭킹 6위 '코리안 좀비' 정찬성의 지도를 받으며 훈련을 소화하고 있다. 특히 중점을 두고 있는 부분이 바로 체력이다. 고된 반복 훈련 끝에 과거보다 후반 라운드에 더 힘을 유지할 수 있게 됐다.   

최두호는 넬슨에 대해 "경력이 오래된 선수인 만큼 격투기 장인의 느낌이 있는 선수다. 방심하지 않고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다짐했다.  

이어 "오랜 시간 기다려준 팬들에게 너무 감사하다고 전하고 싶다. 오래 기다린 게 아깝지 않게 팬들이 만족할 수 있는 경기를 꼭 하겠다"고 출사표를 던졌다. 

통산 전적 14승 4패, UFC에서는 3승 3패를 기록하고 있는 최두호는 한국 최초로 지난 7월 2016년 컵 스완슨과의 명승부로 UFC 명예의 전당 '파이트 윙' 부문에 헌액되는 영광을 누렸다.

ⒸUFC
ⒸUFC

한편 '아이언 터틀' 박준용(31, 코리안탑팀코리안탑팀/㈜성안세이브)도 같은 날 데니스 툴률린(34, 러시아)과 미들급 대결을 펼친다.

박준용은 지난 10월 30일 조셉 홈스를 상대로 UFC 2연승을 신고했다. 김동현의 18전을 뛰어 넘어 한국 UFC 최다 출전자가 되는 게 목표인 박준용은 3개월 만의 빠른 복귀를 선택했다. 

이번 경기에 승리해 3연승을 달성하면 UFC 미들급 톱 15 랭킹 진입에 가까워질 수 있다. 

통산 전적 11승 6패, UFC에서는 1승 1패를 기록하고 있는 튤률린은 정교한 펀치를 주무기로 하는 타격가다. 하지만 그라운드에서는 서브미션 방어 실력이 부족하다는 평가다.

그래플링 실력이 뛰어난 박준용이 튤률린을 그라운드로 데려간다면 경기를 편하게 이끌어 갈 수 있다. 박준용은 UFC 한 경기 최다 그라운드 타격 기록 보유자(존 필립스전)로 지난 경기에서는 홈스에게 첫 서브미션 피니시승을 기록하기도 했다. 

프로 전적 15승 5패로 UFC에서는 5승 2패를 기록 중인 박준용은 "이번 경기도 무조건 이기는 작전으로 열심히 준비하겠다"라고 승리를 다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