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5 09:51 (월)
실시간
핫뉴스
[UFC 303] 페레이라, 프로하스카에게 2R 하이킥 TKO승…"헤비급 타이틀도 도전 가능"
상태바
[UFC 303] 페레이라, 프로하스카에게 2R 하이킥 TKO승…"헤비급 타이틀도 도전 가능"
  • 이교덕 기자
  • 승인 2024.06.30 14: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알렉스 페레이라, 2R 시작과 날린 하이킥으로 TKO승
헤비급 타이틀 도전 가능성도 시사

UFC 라이트헤비급 챔피언 알렉스 페레이라(36, 브라질)가 타이틀 2차 방어에 성공했다. 이리 프로하스카(31, 체코)와 2차전도 타격으로 끝냈다.

페레이라는 30일(한국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티모바일아레나에서 열린 <UFC 303 : 페레이라 vs 프로하스카 2> 라이트헤비급 타이틀전에서 2라운드 13초 왼발 하이킥에 이은 파운딩 연타로 TKO승을 거뒀다.

UFC 303 원래 메인 이벤트는 코너 맥그리거와 마이클 챈들러의 경기였다. 그러나 맥그리거의 발가락 부상으로 경기에 나설 수 없게 되자, UFC 303이 대위기를 맞았다.

이 대회를 구원한 파이터가 바로 페레이라와 프로하스카다.

1차전만큼이나 2차전도 긴장감이 팽팽했다. 언제 터질지 모르는 펀치와 킥 때문에 티모바일아레나 관중들은 이들의 재대결을 숨죽이고 바라봤다.

프로하스카가 걸어 온 클린치 레슬링 싸움을 잘 방어한 페레이라는 1라운드 막판 흐름을 확 뒤집었다.

프로하스카가 왼손 잽을 찌르는 순간, 특기인 왼손 체크 훅을 터뜨렸다. 정타를 맞은 프로하스카가 충격에 뒤로 벌러덩 누웠는데, 그때 1라운드 종료 버저가 울렸다. 그야말로 공이 살렸다.

그러나 살아도 산 게 아니었다. 프로하스카는 휴식시간 1분 만에 충격에서 완전히 빠져나올 수 없었다.

2라운드 시작과 동시에 페레이라는 기습적인 왼발 하이킥을 찼고, 대미지를 회복하지 못한 프로하스카의 머리를 정확히 때렸다.

프로하스카는 하이킥이 날아올 줄 모르고 몸통을 방어하려다가 폭탄을 맞았다. 안 그래도 남아 있던 충격에 더 큰 충격을 더하니, 맷집이 좋다는 프로하스카도 버틸 수 없었다.

곧바로 이어진 페레이라의 파운딩 연타. 허브 딘 심판은 그대로 경기를 끝냈다.

페레이라는 지난해 11월 프로하스카에게 TKO승을 거두고 라이트헤비급 챔피언에 오른 뒤, 자마할 힐과 프로하스카를 연파하고 타이틀 2차 방어에 성공했다. 총 전적 11승 2패가 됐다.

페레이라는 옥타곤 인터뷰에서 "헤비급 타이틀까지 도전할 수 있다. 3체급 챔피언이 되고 싶다"고 말했다.

랭킹 1위 프로하스카는 페레이라라는 벽을 넘지 못하고 타이틀 획득에 실패했다. 전적은 30승 1무 5패가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