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5 22:57 (금)
실시간
핫뉴스
[UFC 281] 최승우, 트리자노에 1R 펀치 KO패 ‘3연패 늪’
상태바
[UFC 281] 최승우, 트리자노에 1R 펀치 KO패 ‘3연패 늪’
  • 유병학 기자
  • 승인 2022.11.13 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승우 ©UFC 코리아 공식 페이스북
최승우 ©UFC 코리아 공식 페이스북

[랭크파이브=유병학 기자] UFC 페더급 파이터 ‘스팅’ 최승우(30, 킬 클리프 FC)가 3연패의 늪에 빠졌다.

13일 미국 뉴욕 매디슨 스퀘어 가든에서 열린 ‘UFC 281’ 언더카드에서 최승우는 마이클 트리자노(30, 미국)에게 1라운드 4분 51초 펀치 KO패를 당했다.

경기 전날, 계체량 행사에서 예상치 못한 일이 발생했다. 상대 트리자노가 계체를 실패한 것. 트리자노의 공식 체중은 147.6파운드(66.95kg)로, 한계체중 146파운드(66.22kg)에서 1.6파운드(0.72kg)를 초과해 둘의 대결은 –147.6파운드 계약체중매치로 펼쳐졌다.

살벌한 난타전을 펼치던 중, 최승우는 카운터를 기다리던 트리자노에게 일격을 당했다. 왼손 카운터펀치를 맞고 넘어졌다. 이어진 트리자노의 소나기 파운딩에 심판은 경기를 중단시켰다.

무에타이 국가대표 출신인 최승우는 TFC 페더급 챔피언에 오른 후 2019년 UFC에 진출했다. 옥타곤 입성 후 모브사르 에블로예프, 개빈 터커를 넘지 못해 2연패에 빠졌지만 이후 수만 모크타리안, 유세프 잘랄, 줄리안 에로사를 차례로 잡고 3연승 했다.

지난해 10월 알렉스 카세레스에게 리어네이키드 초크패를, 지난 6월 조슈아 쿨리바오에게 판정패하며 연패에 빠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