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23 10:48 (화)
실시간
핫뉴스
MAXFC 라이트급 No.1 컨텐더 조경재 "무라타, 내가 일본으로 갈께, 함 붙자"
상태바
MAXFC 라이트급 No.1 컨텐더 조경재 "무라타, 내가 일본으로 갈께, 함 붙자"
  • 정성욱 기자
  • 승인 2022.10.17 22: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니킥을 차는 조경재 Ⓒ정성욱 기자
니킥을 차는 조경재 Ⓒ정성욱 기자

[랭크파이브=익산, 정성욱 기자] MAXFC 라이트급(65kg) 랭킹 1위 조경재(23, 인천정우관)는 'MAXFC 23' 링에 오르기 전까지 우여곡절이 많았다. 15일 전라북도 익산시 익산실내체육관에서 열린 'MAXFC 23'에서 상대할 파이터는 전 일본 슛복싱 슈퍼페더급 챔피언 무라타å 키요아키(27, 일본)였다.

무라타가 부상을 입었고  아리마 레이지(21, 일본)라는 신예와 경기가 예정되어 있었지만 그 또한 부상을 입으며 경기가 무산될 위기까지 갔다. 주최 측은 퍼스트 리그에 출전할 예정이었던 양창원(25,청주팀버팔로)이 그의 상대가 되면서 15일 전북 익산시 익산체육관에서 열린 MAXFC 23링에 겨우 경기를 치를 수 있게 됐다.

경기는 오래가지 않았다. 조경재는 양창원을 1라운드 2분 10초만에 로킥으로 쓰러뜨렸다. 강력한 조경재의 로킥에 양창원이 쓰러지며 고통을 호소했다.

경기를 마친 조경재는 준비를 한 듯 승리 소감과 함께 자신의 마음에 담은 이야기를 풀어냈다. 

그는 "시합 상대가 바뀌어서 좀 아쉬운 부분도 있지만 나와 흔쾌히 시합을 해준 양창원 선수에게 감사드린다. 양창원 선수에게 격려의 박수 부탁드린다"라며 이야기를 시작했다.

조경재는 크게 두 가지를 이야기하고 싶다고 했다. 첫 번째로 꺼낸 이야기는 무라타와의 경기였다. 그는 "원래 일본 슛복싱 챔피언 무라타와 경기가 예정되었다. 하지만 부상으로 경기가 두 번이나 변경됐다"라며 "오늘 무라타가 경기장에 사과하러 온다고 들었다. 근데 내가 선수 대기실에서도 보고 무라타를 마주쳤는데 전혀 아는 척도 안 하더라. 사과하러 온 것인지 보여주기 식인지 잘 모르겠다"라며 아쉬운 마음을 밝혔다.

경기후 마이크웍을 하는 조경재 Ⓒ정성욱 기자
경기후 마이크웍을 하는 조경재 Ⓒ정성욱 기자

이어서 조경재는 무라타에게 정면으로 도전장을 내밀었다. 그는 "무라타 선수와 올해 안에 꼭 붙고 싶다. 무라타는 몸이 너무 약하다. 시합에서 부상이나 당하고. 그냥 내가 일본으로 날아가겠다. 무라타 집에서 편하게 운동하고 맛있는 거 많이 먹고 푹 쉬면서 시합 준비해라. 내가 열심히 준비해서 일본으로 가겠다"라고 도전장을 내밀었다. 

두 번째로 조경재가 이야기한 것은 MAXFC 벨트에 대한 것이었다. MAXFC에서 총 14회 경기를 치른 자신이 벨트의 주인이 될 자격이 있다고 어필했다.

조경재는 "오늘 경기까지 나는 MAXFC에서 14번의 경기를 뛰었다. 퍼스트리그 4번, 컨텐더리그 6번, 맥스리그 4번째다. 내가 챔피언이 안되면 누가 챔피언인가? 그냥 한 두 번 시합 뛰고 챔피언 된 선수 많다. 근데 나는 그런 거 원하지 않는다"라며 "진짜 챔피언은 밑바닥부터 올라가야 한다. 다음에는 MAXFC 챔피언이 되고 싶다. 체급 상관없다. 60kg은 감량 때문에 자신이 없다. 65, 70, 75kg이든 상관없다"라며 타이틀 도전에 대한 열망을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