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1 13:17 (목)
실시간
핫뉴스
얼굴을 맞댄 로드FC 권아솔과 설영호…"노가드로 갑시다"
상태바
얼굴을 맞댄 로드FC 권아솔과 설영호…"노가드로 갑시다"
  • 정성욱 기자
  • 승인 2022.03.24 14: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아솔, 설영호 Ⓒ로드FC
권아솔, 설영호 Ⓒ로드FC

[랭크파이브=마포, 정성욱 기자] 로드FC 전 챔피언 권아솔(36)과 설영호(28, 이천MMA)이 얼굴을 맞댔다. 23일 서울특별시 마포구에 위치한 윤형빈 소극장에서 두 선수의 대면식이 열렸다. 

권아솔과 설영호는 오는 5월 14일 대구에서 열리는 굽네 ROAD FC 060에서 복싱 스페셜 매치로 대결할 예정이다. 경기에 대해 권아솔은 “처음에 경기 제안을 들었을 때 어이가 없었다. ‘정문홍 회장님이 나를 너무 낮게 생각하시는 건가?’ 생각했고, 직원분들은 아실 테지만 한 번도 시합 자체를 뺀 적이 없다 누구랑 붙여주면 다했었다. 사실 종합격투기가 아니라서 좀 편안하게 생각했던 것 같다. 노가드를 할 생각”이라며 웃었다.

권아솔의 노가드 발언에 설영호도 맞받아쳤다. 그는 "나도 누구랑 싸우라고 해도 다 싸울 생각이었다. 사실 실력은 없지만 배짱이 있다. 권아솔 선수님과 경기가 성사되고 나서 바로 복싱 체육관을 등록했다. 그리고  줄넘기부터 운동을 다시 시작하고 있다"라며 "아솔 선수님이 노가드를 말씀하셨는데, 나도 노가드를 생각했다"라며 화끈한 경기를 예고했다.

권아솔, 설영호 대면식 이전에 리얼파이트의 제작발표회도 열렸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로드FC 김대환 대표를 비롯해 권아솔, 황인수, 김재훈이 참여했다. 진행에는 리얼파이트는 정문홍 회장과 함께 기획한 개그맨 윤형빈이 담당했다.

리얼파이트는 일반인 도전자와 로드FC 챔피언들이 케이지 위에서 대결하는 프로그램이다. 일반인 참가자가 승리할 시 상금 1,000만 원, 버틸 시 100만 원이 주어진다.

황인수는 “굉장히 시합 같은 분위기였고 가벼운 마음으로 갔는데 많이 힘들었다. 경비(제작비)를 절감해야 한다고 해서 (봐주지 않고)리얼하게 했다.”며 촬영 현장 분위기를 전했다. 권아솔은 “현장 세팅 자체를 시합 분위기로 해서 좀 긴장을 했지만, 도전자들은 해봤자 일반인이라서 실력에 구멍은 무조건 하나가 있었다. 하나를 잘하면 하나는 못해서 생각보단 쉬웠던 거 같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