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5 C
Seoul
토요일, 2월 23, 2019
메인 태그 하빕 누르마고메도프

태그: 하빕 누르마고메도프

[로드FC] 샤밀 자브로프, 하빕 누르마고메도프와 막바지 훈련 돌입

로드FC 100만불 토너먼트 ‘로드 투 아솔’ 결승전을 앞둔 샤밀 자브로프(35, 러시아)가 하빕 누르마고메도프와 함께 막바지 훈련에 돌입했다. 샤밀 자브로프는 23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리는...

[UFC] 하빕 누르마고메도프 “생 피에르가 은퇴? 나랑 싸우기 전엔 안 되지”

하빕 누르마고메도프(30, 러시아)가 조르주 생 피에르(37, 캐나다)의 은퇴 예고에 곧바로 반응했다. 22일 생 피에르는 공식적으로 은퇴를 발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에 하빕은 개인 인스타그램에...

[UFC] 토니 퍼거슨, 주최측 대우에 불만 “급 좀 맞춰주지 그래…타이틀전 아니면...

UFC 라이트급 랭킹 1위 토니 퍼거슨(35, 미국)이 주최측의 대우에 불만을 표했다. 퍼거슨은 21일 트위터를 통해 "오퍼를 받긴 했는데 그게 내 수준에 맞는지는 모르겠다....

[로드FC] 100만불 토너먼트 기자회견 종료, 샤밀 자브로프 “권아솔, 싸우자더니 왜 도망갔나”

20일 오후 3시 로드짐 압구정점에서 100만불 토너먼트 결승전 기자회견이 열렸다. 본 행사에는 결승전에 진출한 샤밀 자브로프(35, 러시아), 만수르 바르나위(27, 튀니지) 외에도 김대환 로드FC...

[UFC] 데이나 화이트 “하빕 이탈 길어지면 맥그리거 vs 퍼거슨 추진할 수도”

데이나 화이트 UFC 대표가 10일 UFC 234 포스트 파이트 프레스 컨퍼런스에서 코너 맥그리거(30, 아일랜드) 대 토니 퍼거슨(34, 미국)이 성사될 가능성을 시사했다. 현재 라이트급...

[로드FC] 팀 동료 이윤준/김세영의 증언 “권아솔은 진화 중”

“변하는 게 확실히 느껴져요” 로드FC 밴텀급 前챔피언 이윤준(31, 로드짐 강남MMA)과 김세영(29, 팀 코리아MMA)은 100만불 토너먼트 ‘끝판왕’이자 동료인 권아솔(33, 팀 코리아MMA)에 대해 입을 모아 말했다. 100만불 토너먼트 최종전이 다가오면 다가올수록 권아솔이...

[UFC] 플로이드 메이웨더 “옥타곤에서 4번도 싸운다…경기당 1조 주면”

'메이웨더 룰'이라며 복싱룰이 아니면 싸우지 않겠다던 플로이드 메이웨더 주니어(41, 미국)가 옥타곤에서 싸울 수 있다고 말했다. 단, 어마어마한 몸값을 치러야 한다는 전제 하다. 8일...

[로드FC] ‘끝판왕’ 권아솔의 선전포고 “한판 붙자! 하빕 형제들아”

‘끝판왕’ 권아솔(33, 팀 코리아MMA)의 거침없는 행보가 멈추지 않고 있다. 자신을 향한 하빕 누르마고메도프(31)의 발언에 “한판 붙자!”는 말로 다시 응수했다. 23일 로드FC는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100만불...

[로드FC] 100만불 토너먼트 결승 찾는 하빕 누르마고메도프 “근데 권아솔이 누구?”

“권아솔이 누군지 기억이 나지 않는다. 안중에도 없다” 2017년 7월, 한국에서 권아솔(33, 팀 코리아MMA)과 디스전을 벌였던 하빕 누르마고메도프(31, 러시아)는 권아솔을 신경도 쓰지 않았다. 심지어 누군지 기억조차 하지 못했다. 로드FC는 2월 23일 서울...

[UFC] 하빕 누르마고메도프 “UFC 229 난동에 대해 단 1그램도 후회 없다”

UFC 라이트급 챔피언 하빕 누르마고메도프(30, 러시아)가 지난 해 10월 벌인 난투극에 관해 "내 행동에 단 1그램도 후회는 없다"고 밝혔다. 5일 하빕은 러시아 언론...

[UFC] 하빕 누르마고메도프, 체첸 독재자 람잔과 회동 “신께서 당신을 지켜줄 것”

옥타곤 복귀가 불투명해진 UFC 라이트급 챔피언 하빕 누르마고메도프(30, 러시아)가 체첸의 독재자를 만났다. 하빕은 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체첸 공화국 대통령 람잔 카디로프와 만난 사진과...

[UFC] 맥그리거 주짓수 코치 “하빕? 나한테 달려들다 카운터 맞은 녀석?”

UFC 229 난투극으로 하빕 누르마고메도프(30, 러시아)가 중징계를 받은 가운데, 당시 하빕이 달려들었던 상대 딜런 데니스(25, 미국)가 그를 SNS로 비웃었다. 데니스는 2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