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 C
Seoul, KR
일요일, 12월 16, 2018
메인 태그 임동환

태그: 임동환

[로드FC] 파이터들이 바라본 ‘돌아온 슈퍼맨’ 미첼 페레이라는?

케이지를 밟고 뛰어올라 슈퍼맨 펀치를 날리고, 경기 중 춤을 추고 텀블링을 하던 전대미문 캐릭터의 파이터. 로드FC 데뷔전 경기 영상으로 조회수 600만뷰(11월 19일 기준, 로드FC 공식 유튜브 채널)를 기록하며 전 세계 팬들의 마음을 한숨에 사로잡은 ‘실사판 철권 에디’ 미첼 페레이라(25, 브라질)가 12월 15일 돌아온다. 그랜드 힐튼 서울에서 열리는 로드FC 051에 출전 예정인 미첼 페레이라를 로드FC 파이터들은 어떻게 평가하는지 직접 들어봤다. ▲‘근자감 파이터’ 박형근 (32, 싸비MMA) “좋은 신체 조건에 좋은 스텝을 가지고 있다. 그리고 그 좋은 스텝을 넓은 케이지 안에서 잘 활용한다. 변칙적인 공격에 있어서 뛰어난 실력을 지니고 있고, 상대 선수를 흔들리게 한다. 하지만 변칙적인 공격 양상은 오히려 정석에 무너질 수 있다. 실력만 놓고 보면 현재 로드C 미들급 챔피언인 라인재보다 밑에 있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지난 경기를 보면, 시합 자체를 즐기는 모습이었다. 그 덕에 자신이 지니고 있는 색깔과 움직임 그리고 화려한 퍼포먼스가 모두 잘 드러난 것 같다.” ▲‘실버백’ 전어진(25, 몬스터하우스) “우선 나와 동갑이라는 게 제일 놀라웠다. 굉장히 변칙적이고 예측할 수가 없는 선수고, 타 단체에서도 쉽게 볼 수 없는 스타일을 지니고 있다. 강자와 싸우고 싶은 마음은 모든 선수들이 지니고 있을 텐데, 나 또한 이번 시합에서 승리를 거두고 난 후 미첼 페레이라와 한번 맞붙어 보고 싶다는 생각이다.” ▲‘강철 뭉치’ 임동환(23, 팀 스트롱울프) “지난 경기를 보니 미첼 페레이라는 킥이 굉장히 좋고, 단타성 위주의 펀치로 공격을 펼치더라. 쉽지 않은 선수인 건 분명하지만 너무 쇼맨십에만 치중되어 있는 것 같다. ROAD FC 미들급 선수들을 모두 꺾고 챔피언이 되는 게 나의 목표인 만큼 언젠간 미첼 페레이라와 맞붙게 될 텐데, 그때는 그 쇼맨십을 자제하고 내 플레이를 감상할 수 있도록 만들어보고 싶다.” 한편 로드FC는 12월 15일 그랜드 힐튼 서울에서 로드FC 051이 끝난 뒤 여성부리그 로드FC 051 XX를 연이어 개최한다. 메인 이벤트로 로드FC 아톰급 챔피언 함서희가 ‘몬스터 울프’ 박정은을 상대로 타이틀 방어전을 치른다. 유하람 기자 rank5yhr@gmail.com  

[로드FC] 고향에서 승리를 노리는 임동환 “더 늦기 전 아버지와 함께하고 싶다”

“더 시간이 지나기 전에 아버지와 함께 하고 싶어서요” 가슴을 뭉클하게 만든 ‘강철뭉치’ 임동환(23, 팀스트롱울프)의 말이다. ‘아버지’라는 단어도 그렇고, 임동환의 얼굴에서 평소와 다름을 직감적으로 느낄 수 있었다. 이번 경기의 각오는...

[로드영건즈40] 임동환 “박정교와 대결, 개인적으론 영광, 하지만 이번에 넘어설 기회”

20대 초판 혈기 왕성 파이터 임동환(23, 팀 스트롱울프)이 '흑곰' 박정교(39, 박정교 흑곰캠프)에게 도전장을 냈다. 11월 3일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개최되는 'XIAOMI ROAD FC YOUNG GUNS...

최신뉴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