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5 C
Seoul
월요일, 2월 18, 2019
메인 태그 다니엘 코미어

태그: 다니엘 코미어

[UFC] 복귀 앞둔 케인 벨라스케즈 “미오치치는 위대한 챔피언이’었’다”

3년 만의 복귀전을 눈앞에 둔 케인 벨라스케즈(36, 미국)가 동갑내기 경쟁자 스티페 미오치치(36, 미국)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12일 케이지사이드 프레스와의 인터뷰에서 벨라스케즈는 "미오치치는 필요할...

[벨라토르] 라이언 베이더 코치 “베이더가 코미어를 박살낼 수 있어”

현 벨라토르 헤비급-라이트헤비급 통합 챔피언 라이언 베이더(35, 미국)가 슈퍼파이트를 원한다. UFC에서 먼저 가장 무거운 두 체급을 동시에 정복한 다니엘 코미어(39, 미국)와 승부를 벌이길...

[UFC] 스티페 미오치치 “코미어가 나 대신 데릭 루이스 선택해…부상 핑계 대지...

전 UFC 헤비급 챔피언 스티페 미오치치(36, 미국)가 타이틀을 앗아간 다니엘 코미어(39, 미국)를 저격했다. 코미어는 5일 트위터에서 "1차전 이후 나는 싸웠지만 미오치치는 싸우지 않았다....

[UFC] 브록 레스너, 약물적발 벌금 2.8억원 한 푼도 안 냈다

UFC 복귀를 간보고 있는 슈퍼스타 브록 레스너(41, 미국)가 약물적발로 인한 벌금을 지불하지 않아 구설수에 올랐다. 레스너는 2016년 7월 UFC 200에 출전해 승리했으나, 경기종료...

[UFC] 루크 락홀드, 존 존스 도발… “꽉 잡아 공주님, 내가 가니까”

루크 락홀드(34, 미국)가 팀동료의 복수를 위해 나섰다. 지난 12월 라이트헤비급 월장을 선언한 락홀드는 5일 TMZ 스포츠와의 인터뷰에서 '악당' 존 존스(31, 미국)를 불러냈다. 락홀드는...

[UFC] 존스 “눈 앞에서 코미어 아내 뺨 때릴 것” 코미어 “네...

'악당' 존 존스(31, 미국)와 숙적 다니엘 코미어(39, 미국)의 신경전이 거세지고 있다. 이번엔 존스가 선공이었다. 존스는 "코미어가 보는 앞에서 그의 아내 뺨을 때리겠다. 코미어는...

[UFC] 다니엘 코미어 “레스너가 많이 작아졌더라…왜일까?”

현 UFC 헤비급 챔피언 다니엘 코미어(39, 미국)가 차기 도전자 후보인 브록 레스너(41, 미국)을 돌려 공격했다. 코미어는 26일 MMA 뉴스를 통해 "레스너는 WWE에서 뛸...

[UFC] 다니엘 코미어 “미오치치, 벨라스케즈는 피해…나보다 강하니까”

"하지 마 미오치치!" 다니엘 코미어(39, 미국)가 케인 벨라스케즈(36, 미국)와 스티페 미오치치(36, 미국)의 가상 매치업에 남긴 코멘트다. 22일 그는 '벨라스케즈와 미오치치의 대결을 보고 싶다'는...

[UFC] 폴 헤이먼 “레스너-코미어 戰 성사는 수표에 붙은 0의 개수에 달렸다”

차기 UFC 헤비급 타이틀 도전자 선정이 논의되는 가운데, 새치기를 노리는 브록 레스너(41, 미국)의 매니저 폴 헤이먼이 입을 열었다. 20일 그는 "현 챔피언 다니엘...

[UFC] 데이나 화이트 “코미어의 팀이 그가 은퇴하길 원해…존스 3차전은 치렀으면”

데이나 화이트 UFC 대표가 다니엘 코미어(39, 미국) 대 존 존스(31, 미국) 3차전에 대한 열망을 드러냈다. 19일 TMZ 스포츠와의 인터뷰에서 그는 "코미어의 팀(AKA)이 자기...

[UFC] 다니엘 코미어, UFC 사상 최초로 두 체급 동시 챔피언으로 타이틀...

헤비급 챔피언 다니엘 코미어(39, 미국)가 손쉬운 1차 타이틀 방어에 성공했다. 4일 뉴욕 메디슨 스퀘어가든에서 열린 UFC 230에서 코미어는 랭킹 2위 데릭 루이스(33, 미국)를 2라운드 2분...

[UFC] 다니엘 코미어 “레스너, 덤비지 마. 다치기 싫으면”

현 UFC 헤비급 챔피언 다니엘 코미어(39, 미국)이 브록 레스너(41, 미국)에게 경고의 메시지를 전했다. 코미어는 30일 TMZ 스포츠와의 인터뷰에서 "이번엔 그렇게 착하게 있지 않겠다"며...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