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정환, 로드FC 미들급 왕좌 등극, 문제훈, 네즈 유타에 판정승

0
로드FC 미들급 챔피언에 등극한 차정환

‘짱돌’ 차정환(31, MMA 스토리)이 로드FC 미들급 챔피언 후쿠다 리키(35, 일본)를 꺾고 챔피언에 등극했다. 

31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개최된 ‘로드FC 28’ 메인이벤트 미들급 챔피언 타이틀전에서 도전자 차정환은 챔피언 후쿠다를 2라운드 2분 37초 오른손 훅으로 KO시키고 로드FC 미들급 챔피언에 올랐다. 이로서 차정환은 오야마 순고, 이은수, 후쿠다에 이어 로드FC 제4대 미들급 챔피언이 됐다.

차정환은 클린치 레슬링이 강한 후쿠다의 접근을 막기 위해 펀치로 거리를 유지했다. 후쿠다가 펀치후 로우킥을 차면 카운터 펀치로 응수하여 후쿠다의 접근을 막았다. 이러한 견제에도 불구하고 차정환은 후쿠다에게 두차례 테이크다운을 당했고 수세에 몰리기도 했다. 

2라운드에서 극적인 역전상황이 연출됐다. 후쿠다가 펀치를 던지며 밀고 들어오는 상황에서 차정환은 함께 펀치로 응수했고, 마지막 오른손 펀치가 후쿠다의 귀 뒤쪽에 걸렸다. 충격을 받은 후쿠다는 쓰러졌고, 차정환은 쓰러진 후쿠다에게 파운딩 연타를 날리며 승리를 확정지었다. 

경기후 마이크웍에서 차정환은 “타이틀전 기회를 준 로드FC와 정문홍 대표에게 감사하다. 초반 갈비뼈가 비틀어져 경기를 포기하고 싶었는데, 응원하러 와 주신 분들 때문에 버티고 승리까지 차지할 수 있었다. 아내와 MMA 스토리 팀 동료에게 감사하다”고 말했다.

차정환은 로드FC 웰터급 강자로, 로드FC에서 미들급 데뷔전을 통해 생애 최초 챔피언이 됐다. 앞서 차정환은 계체량에서 챔피언이 되면 미들급에서 활동할 뜻을 밝혀 앞으로 미들급으로 활동하게 될 전망이다. 

‘킥과 킥의 대결’로 관심을 모은 코메인이벤트 밴텀급 매치는 ‘태권 파이터’ 문제훈(31, 옥타곤 멀티짐)이 슈토 환태평양 챔피언 출신 네즈 유타(34, 일본)에게 3라운드 종료 2-1 판정승을 거뒀다. 

문제훈은 케이지 중앙을 점유하며 네즈 유타가 킥 공격을 할 때 카운터펀치를 던졌고, 특유의 스텝을 밟다가 왼발 미들킥으로 네즈 유타의 복부를 공략했다. 1라운드 중반, 문제훈은 오른손 훅으로 네즈 유타를 다운시켰고, 이를 마무리 짓기 위해 그라운드로 들어가 네즈 유타에게 길로틴 초크를 채우려 했으나 네즈 유타는 몸을 틀어 위기에서 빠져나왔다.

네즈 유타에게 펀치 공격을 퍼붓는 문제훈(우측)

이후 네즈 유타는 아웃 파이팅으로 전환했고, 문제훈은 적극적으로 펀치와 킥으로 네즈 유타를 공략했다. 경기 막바지까지 큰 공격은 나오지 않았으나, 서로 공격을 주고 받으며 일진일퇴가 계속 됐다. 결국 초반에 다운을 뺏으며 적극적인 공격을 펼친 문제훈이 심판 판정 2-1로 승리를 거두었다.

이번 승리로 문제훈은 통산 8승 7패의 전적을 갖게 됐다. 지난해 이윤준과 타이틀전에서 패배했던 문제훈은 이번 승리를 계기로 다시금 승수 쌓기에 들어갔다. 2012년 11월부터 9연승을 이어왔던 네즈 유타는 이번 경기를 패배함으로서 3년 2개월 만에 연승행진을 멈추게 됐다.

여성 아톰급의 박정은(19, 팀 스트롱 울프)은 류시아오니(17, 중국)에게 2라운드 2분 24초 만에 암 트라이앵글 초크로 이겼다. 프로 데뷔후 처음으로 맛본 승리였다. 박정은은 한층 성장한 그라운드 테크닉으로 경기를 주도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시민영웅’ 김형수(25, 김대환 MMA)는 1경기로 치러진 페더급 매치에서 조병옥(29, 싸비 MMA)에게 2라운드 종료 3-0 판정승했다. 김형수는 세 차례 테이크다운에 성공했고 상위 포지션에서 경기를 리드했다. 

밴텀급 권민석(26, 압구정짐)은 알라텡헬리(24, 중국)에게 3라운드 종료 1-2 판정패했다. 권민석은 알라텡헬리의 복부를 강력한 왼발 미들킥으로 여러 차례 공략했으나, 결국 레슬링에 밀려 점수를 많이 빼앗겼다.

정성욱 기자 mr.sungchong@gmail.com

댓글 남기기

하고 싶은 말을 적어주세요
이름을 적어주세요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