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FC] 2연패 부진의 늪에 빠진 ‘여포’ 신승민, “고향 대구서 반드시 승리한다”

0
신승민 © 정성욱 기자

[랭크5=박종혁 기자] “기존에 알던 나와는 다를 것이다” 연패를 벗어나려는 신승민(26, 쎈짐)의 굳은 각오다.

로드FC는 9월 8일 대구체육관에서 굽네몰 ROAD FC YOUNG GUNS 44를 개최한다. 이날 신승민은 메인 이벤트 경기에 출전, 키르기스스탄의 알렉세이 페도셰프(33, GERMES PROFFEE)와 맞대결한다.

신승민은 최근 두 경기에서 모두 패배했다. 지난해 12월 ‘근자감 파이터’ 박형근에게 판정으로 졌고, 지난 2월에는 ‘무에타이 국대 출신’ 정상진에게 TKO로 연이어 무릎 꿇었다.

2연패를 당한 신승민은 지난 경기 후 6월까지 운동을 하지 않고 시간을 가졌다. 최근에야 운동을 시작, 절치부심해 다시 승리하기 위해 케이지 복귀 준비를 하고 있다. 그 전까지는 4개월 동안 무려 세 번의 경기에 나섰다.

“4개월 동안 경기 세 번을 뛰었는데, 두 번을 13kg 감량하니까 몸도 많이 상했다. 2월 23일 경기 끝나고 6월까지 운동을 하지 않았다. 개인적인 사정이 있었다. 최근 다시 운동을 시작했다. 운동을 시작하고 2주 정도는 굉장히 힘들었다. 아침에 눈 뜨는 것도 힘들었다. 운동을 쉬는 동안 영양과 관련해서 공부를 했는데, 그쪽으로 신경 쓰니까 오래 쉰 것에 비해 빠르게 몸 상태가 올라오고 있다” 신승민의 말이다.

휴식기를 가지는 동안 신승민에게는 변화가 생겼다. MMA를 왜 하고 싶었는지 동기부여가 됐고, 지난 경기들을 돌아보며 자신의 경기 스타일도 분석했다.

신승민은 “최근에 시간을 가지면서 경기 외적으로 정신적인 부분에서 많이 도움 됐다. 왜 내가 이 운동을 하고 싶은지 동기부여가 됐다. 지난 경기까지 솔직히 패턴이 단조롭더라. 박형근 선수, 정상진 선수랑 경기할 때도 그렇고 상대 팀에서 이미 분석이 되어 있다. 단점을 보완시키면서 MMA 선수에 맞는 웰라운더가 되려고 운동할 생각. 레슬링과 주짓수 보강하고 있다.”고 말했다.

열심히 훈련하며 경기를 준비하고 있는 신승민에게 남은 기간은 2개월이 채 되지 않는다. 고향인 대구에서 경기가 열리기에 반드시 승리를 원하는 상황.

신승민은 “항상 타지에서만 시합했는데 고향에서 경기하니까 기분이 굉장히 색다르다. 주말에 일하는 친구들이 많아서 경기장에 못 오는 친구들이 많았다. 고향에서 하는 것이 편안한 기분이고, 지인들이 직접 보는 상황에서 경기하는 게 기쁘다. 기존에 알던 나와는 확실히 다르다는 걸 보여주겠다. 케이지에는 항상 지면 안 된다는 마음으로 올라가고 있다. 대구에서 하는 만큼 정말 멋진 경기를 하겠다”며 명경기를 다짐했다.

jonghyuk016@naver.com

[굽네몰 ROAD FC 055 / 9월 8일 대구체육관]
[페더급 타이틀전 이정영 VS 박해진]
[라이트급 난딘에르덴 VS 홍영기]
[플라이급 정원희 VS 에밀 아바소프]
[-53kg 계약체중 홍윤하 VS 김교린]
[웰터급 정윤재 VS 이형석]

[굽네몰 ROAD FC YOUNG GUNS 44 / 9월 8일 대구체육관]
[밴텀급 신승민 VS 알렉세이 페도셰프]
[라이트급 최우혁 VS 소얏트]
[무제한급 진익태 VS 김창희]
[밴텀급 이정현 VS 황창환]
[페더급 김태성 VS 양지환]

댓글 남기기

하고 싶은 말을 적어주세요
이름을 적어주세요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