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FC] ‘마이티 워리어’ 강지원, 日히트 45 출전…”화끈하게 3연승 도전”

0
승리한 강지원 © 정성욱 기자

[랭크5=박종혁 기자] ‘마이티 워리어’ 강지원(23, 왕호 MMA)이 격투기 커리어 사상 처음으로 일본 원정길에 오른다.

28일 일본 나고야 국제회의장 이벤트홀에서 열리는 ‘히트 45’에서 애드난 알리(35, 세르비아)와 헤비급 경기를 벌인다.

강지원은 지난해 10월 AFC 8회에 출전해 김명환을 상대로 프로 데뷔전을 치렀다. 한차례 다운됐지만 침착하게 경기를 풀어낸 끝에 1라운드 TKO 승을 거뒀다. 3달 후 출전한 AFC 10에선 정철현을 1라운드 TKO 승을 거뒀다. 경기 초반 어려움이 있었지만 데뷔전과 마찬가지로 침착하게 대응한 끝에 승리를 거뒀다. 강지원은 프로 데뷔 이후 2연승 무패를 기록하며 승승장구 하고 있다.

상대 애드난 알리는 23전 7승 16패의 선수다. 경기 경험은 강지원보다 많지만 패배가 더 많은 선수다. 타격가로 방어보단 어그레시브한 경기를 펼친다. 승리한 경우에도 KO로, 패배한 경우에도 KO된 때가 많다. 그라운드 플레이에도 허점이 많아 16패 가운데 6번의 패배가 서브미션 패다. 강지원 특유의 펀치와 침착한 경기 운영을 잘 살린다면 첫 해외 원정에서 승전보를 전할 가능성이 높다.

강지원은 “박호준 대표님과. 장주식 대표님이 신경 써주셔서 시합을 뛰게 됐다. 첫 일본 원정 경기인 만큼 멋진 경기력을 보여주기 위해 연승을 이어나가기 위해 열심히 훈련하고 있다. 경기에 대한 설렘이 내 안에 가득하다. 하루 빨리 경기 날이 왔으면 좋겠다”라고 승리를 다짐했다.

박호준 AFC 대표는 “한국을, 그리고 AFC를 대표하는 신예 헤비급 파이터 강지원이 첫 해외 원정을 떠난다. 멋진 경기 펼치고 돌아왔으면 한다. 앞으로도 멋지게 성장하는 강지원의 모습 기대한다”라고 이야기했다.

한편 AFC는 중국 격투기 단체 MMC와 협약을 진행했다. 오는 10월 ‘AFC 13’을 제주도에서 합동 개최할 예정이다. 티켓 판매 수익금은 희귀난치병 환아와 저소득 취약계층 어린이에게 전달된다.

jonghyuk016@naver.com

댓글 남기기

하고 싶은 말을 적어주세요
이름을 적어주세요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