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FC] 홀리 홈 “누네즈의 헤드킥은 조그마한 악몽, 난 괜찮다”

1
홀리 홈

[랭크5=정성욱 기자, 이학로 통신원] UFC 239에서 여성 밴텀급 타이틀전을 치른 홀리 홈(37, 미국)이 아만다 누네즈(브라질)에게 당한 헤드킥 KO패에 대해 MMA파이팅과의 인터뷰를 통해 이야기했다.

홀리 홈은 UFC에서 치른 여성 밴텀급 경기 가운데 처음으로 KO패를 맛봤다. 쓰디 쓴 첫 경험이었지만 그는 크게 동요하지 않는다. 홀리 홈은 “난 언제나 꿈을 꾸며 살고 있다. 얼굴에 발차기를 맞는건 생각치도 않는다. 뭐랄까 (헤드킥을 맞은 것은) 여러가지 꿈 가운데 그냥 악몽같다. 매일 아침 일어날 때마다 ‘아, 진짜구나, 진짜 벌어진 일이야’라고 생각하곤 한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그는 여전히 당당하다. 홀리 홈은 “팬들에게 난 괜찮다고 말하고 싶다. 오직 앞으로만 향에 나아간갈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그는 “지금은 가슴이 아프지만 괜찮다. 팬들이 언제나 사랑과 관심을 주셔서 감사하다”라며 “혹여 입술 필러 받고 싶으신분은 그냥 얼굴에 킥 한대 맞으면 된다”라고 너스레를 떨기도 했다.

한편 홀리 홈이 패배한 후 UFC 데이나 화이트 회장은 “홀리 홈이 은퇴를 고려해야 할 듯”라고 이야기했다. 정작 홀리 홈은 은퇴에 대해 전혀 고려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mr.sungchong@gmail.com

1개 댓글

  1. To. 홀리 홈

    안녕!
    홀리 홈.
    아.
    이번 경기 너무 아쉬웠어.
    꼭 이길수있기를 응원했는데
    너무 아쉬웠어.
    그래도 당신의 인터뷰를 보니
    역시 홀리 홈이구나.
    그런 생각이드네.
    악몽을 꿨다고.
    하지만 괜찮다고.
    역시나
    당신은 참 긍정적인 여전사야.
    남자 격투기 선수에 못지않은 멋진 몸에
    격투에 대한 열정
    상대선수에 대한 예의나 배려심이
    참 맘에들어.
    이번 경기
    정말 수고했고
    다음 경기
    기대할게.
    그때는

    당신의 원투스트레이트에 이은
    하이킥의
    멋진 모습을 보고싶어.

    그럼
    다음 경기를 기대하며
    안녕.

    From.
    미스터 장.

댓글 남기기

하고 싶은 말을 적어주세요
이름을 적어주세요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