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FC] ‘메이저 MMA 최초’ 스포츠의 도시 대구 상륙

0

[랭크5=박종혁 기자] 스포츠의 도시 대구에 로드FC가 상륙한다.

9월 8일 대구체육관에서 굽네몰 로드FC 055를 개최한다. 메인 이벤트로 대구에 연고를 둔 이정영(23, 쎈짐)과 박해진(27, KING DOM)이 타이틀전으로 진정한 대구 최강의 파이터를 가린다.

공교롭게도 타이틀전 장소는 두 파이터의 안방인 고향 대구다. 지난 2010년 출범한 로드FC의 첫 대구 대회로 의미 있는 장소에서 진정한 ‘페더급 챔피언’을 가리게 됐다.

대구는 스포츠 행사들이 많이 개최되어온 도시다. 프로 야구는 대구 삼성 라이온즈, 프로 축구는 대구FC가 있다. 2003년에는 대구 하계유니버시아드 대회가 개최되기도 했고, 프로 농구 고양 오리온 오리온스의 이전 연고지도 대구였다. 2009년부터 매년 국제마라톤대회가 열렸고, 2011에는 대구세계육상선수권대회도 개최됐다.

이렇게 대구는 다양한 스포츠를 즐길 수 있는 기회가 있었데도 불구, 메이저 종합격투기 대회와는 인연이 닿지 않았다. 종합격투기 대중화를 위해 전국 투어 중인 로드FC는 2010년 출범 후 처음으로 대구에서 대회를 개최하기로 확정, 대회 준비에 한창이다.

처음 대구에서 개최되는 대회이기에 메인 이벤트도 ‘페더급 챔피언’ 이정영과 박해진의 타이틀전으로 배치했다. 이정영과 박해진은 대구 토박이로 팀도 대구에 있다. 두 파이터의 대결은 개인 경기를 떠나 팀과 팀의 대결로 진정한 대구 최강의 팀과 파이터를 결정짓는 매치다.

대구 경기에 대해 이정영은 “대구에서 경기를 하니까 각 팀의 응원 열기가 대단할 거라 예상한다. 서로의 홈그라운드에서 모든 스포트라이트는 내가 가져갈 거다. 대구에서 처음으로 개최되는 만큼 준비를 철저하게 하겠다. 부담감은 있지만 그래서 더 노력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박해진도 “옛정 같은 건 이미 떨쳐낸 지 오래다. 개인적으로 개인 대 개인의 대결이라기보다는 체육관 대결이라고 생각한다. 그래서 신중하게 준비하고 있다. 로드FC 대회가 처음으로 대구에서 열리게 됐는데, 메인 이벤트라서 어깨가 무겁다. 많이 노력해야겠다는 생각이 든다. 이번에 이겨서 대구 경북 최강의 MMA 팀과 주짓수 팀이 킹덤이라는 걸 증명하겠다.”며 맞받아쳤다.

대구 대회는 이제 약 2개월이 남았다. 로드FC는 현재 메인 이벤트만 발표한 상태로, 대진이 확정되는 대로 발표할 예정이다. 대구에서 대회를 개최하는 만큼 지역 파이터들이 대거 기용될 가능성이 높다.

jonghyuk016@naver.com

댓글 남기기

하고 싶은 말을 적어주세요
이름을 적어주세요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