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FC] ‘몽골 복싱 국대’ 난딘에르덴, 몽골 MFC 타이틀전 출격…”챔피언 벨트 한국으로 가져오겠다”

0
펀치를 뻗는 난딘에르덴

[랭크5=박종혁 기자] ‘몽골 복싱 국대’ 출신의 로드FC 파이터 난딘에르덴(32, 팀파이터)이 몽골 MFC (Mongol Fighting Championship) 라이트급 챔피언에 도전한다.

난딘에르덴은 오는 22일 몽골에서 열리는 MFC-2에 출전, 메인 이벤트로 오트공바타르 네르구이(32)와 라이트급 타이틀전에서 맞대결을 펼친다. MFC 라이트급 타이틀전으로 승리한 파이터는 MFC 라이트급 초대 챔피언 왕좌에 등극한다.

고향 몽골에서 복싱 국가대표로 활약한 난딘에르덴은 복싱 아시안 챔피언십 대회에서 은메달을 획득하기도 했다. 로드FC에서 날카로운 타격으로 깊은 인상을 남겨 많은 팬을 보유하고 있다.

그라운드가 다소 부족하다는 평가를 받지만, 복싱 베이스의 타격으로 강자들을 쓰러뜨렸다. 100만불 토너먼트 ‘ROAD TO A-SOL’에도 출전해 8강에 이름을 올렸었지만, 로드FC 라이트급 챔피언에 오른 만수르 바르나위에 가로막혀 4강 진출은 좌절된 바 있다.

타이틀전을 앞둔 난딘에르덴은 “몽골에서 타이틀전을 하게 돼 매우 기쁘다. 경기 출전을 허락해준 로드FC에도 감사하다. MFC에서 챔피언이 되어 한국으로 챔피언 벨트를 가져오겠다. 기대를 많이 해주시는 만큼 좋은 결과를 보여주겠다”고 말했다.

한편 로드FC는 많은 해외 단체들과 교류하고 있다. 해외로 선수를 파견해 더 많은 선수들이 기회를 잡을 수 있도록 앞장서며 선수들의 경기 경험과 실력 향상을 위해 꾸준히 교류를 이어나갈 계획이다.

jonghyuk016@naver.com

댓글 남기기

하고 싶은 말을 적어주세요
이름을 적어주세요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