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FC] 갈라진 라이트급 타이틀 하나로…하빕 누르마고메도프, 더스틴 포이리에 UFC 242서 통합 타이틀전

0
하빕 누르마고메도프 vs 더스틴 포이리에

[랭크5=정성욱 기자] 나눠진 UFC 라이트급 타이틀이 하나로 통합된다.

9월 8일(한국시간) 아부다비에서 열리는 UFC 242의 메인이벤트에서 라이트급 챔피언 하빕 누르마고메도프(다게스탄)와 잠정 챔피언 더스틴 포이리에(미국)이 통합 타이틀전을 벌인다.

현 챔피언 누르마고메도프는 11개월만의 복귀전이다. 하빕은 지난해 4월 챔피언에 오른 뒤 10월 코너 맥그리거를 꺾고 첫 타이틀 방어에 성공한 바 있다. 하지만 이날 경기 직후 맥그리거의 동료 딜런 대니스와 몸싸움을 벌여 네바다주 체육위원회로부터 9개월 출전 정지를 받았다.

누르마고메도프가 빠져 있는 동안 지난 4월 포이리에는 맥스 할로웨이(27, 미국)와 대결에서 승리하고 라이트급 잠정 챔피언이 됐다. 포이리에는 앤서니 페티스, 저스틴 게이치, 에디 알바레즈를 모두 TKO로 꺾으면서 타이틀 도전권을 얻었고 할로웨이를 꺾으면서 라이트급 최강자가 됐다.

누르마고메도프는 역대 최고의 무패 챔피언으로 불린다. 27승 무패에 UFC에선 11승 행진중이다. 포이리에는 페더급에서 경쟁하다 2015년 맥그리거에게 패한 뒤 체급을 올렸다. 라이트급에서 4연승으로 순항하던 중 마이클 존슨에게 패배했으나 다시 연승을 이어갔다.

mr.sungchong@gmail.com

댓글 남기기

하고 싶은 말을 적어주세요
이름을 적어주세요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