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E] 44세 관록의 파이터 추성훈의 자기암시 “할 수 있다”

0
추성훈 인스타그램

[랭크5=정성욱 기자] 4년만에 격투기 무대에 복귀하는 추성훈, 44살이라는 적지않은 나이지만 자신감은 여전하다.

상하이에서는 6월 15일 ‘ONE Championship 97’이 열린다. 추성훈은 아길란 타니(24, 말레이시아)와 웰터급으로 대결한다. ‘UFC 파이트 나이트 79’ 이후 1296일 만에 치르는 종합격투기 공식경기다.

추성훈은 25일 태국 푸켓의 트레이닝 센터 ‘타이거 무에타이’를 찾아 명상에 잠겨있는 모습을 SNS에 공개하며 ‘할 수 있다’라는 다짐을 덧붙였다.

타이거 무에타이 측은 “종합격투기 슈퍼스타 추성훈의 원챔피언십 데뷔전 베이스캠프 장소로 선택되어 기쁘다”라는 공식 입장을 발표했다.

아시아게임 유도 금메달리스트 추성훈은 종합격투기 선수로는 K-1 Hero’s 챔피언을 지냈다. 정상급 모델 야노 시호의 남편, 한국/일본 방송 스타 추사랑의 아버지로도 유명하다. 상대 타니는 원챔피언십 8승 3패. 웰터급 타이틀전도 경험한 강자다.

추성훈은 4월에도 타이거 무에타이에서 운동했다. 당시엔 일본 정상급 킥복서와의 합동훈련이었다. 이번에는 개최지 상하이로 이동하기 전까지 원챔피언십 첫 경기를 위한 실전 체력을 완성하고 상대 맞춤형 전술을 수립하는 등의 시간을 보낸다.

“할 수 있다!”라는 추성훈의 자기암시. 그것은 스스로에 대한 자신감, 그리고 자기만족을 위한 출전이 아닌 진정한 종합격투가로서의 복귀를 의미라는 것을 짐작할 수 있게 한다.

추성훈은 3월 원챔피언십 일본 기자회견에서 참석하여 “새로운 시대의 막이 올랐다”라고 소감을 말했다.

추성훈은 2018년 원 챔피언십 합류 후 “당분간 은퇴할 생각은 없다. 챔피언이 목표”라는 계약 소감도 밝혔다. 여전히 젊은 세대 파이터와 경쟁할 수 있다고 믿는다.

mr.sungchong@gmail.com

댓글 남기기

하고 싶은 말을 적어주세요
이름을 적어주세요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