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FC] 정신적, 육체적 충격 극복한 김세영, 페더급 타이틀 정조준 “내가 페더급 챔피언 되겠다”

0
김세영 (C) 정성욱 기자

[랭크5=정성욱 기자] 로드 FC 페더급 랭커 김세영(29, 팀 코리아 MMA)이 돌아온다.

6월 15일 원주 종합체육관에서 열리는 ‘굽네몰 ROAD FC 054’로 1년 3개월 만에 케이지로 돌아온다. 상대는 ‘Bad Boy’ 에브기니 라쟈노프(29, MFP)다.

김세영은 지난 2018년 3월 열린 로드 FC 046을 마지막으로 공백기를 가졌다. 패배의 충격이 그 이유였다. 당시 김세영은 이정영과의 2차전이자, 페더급 컨텐더 자격이 걸린 시합에서 1라운드 3분 30초 만에 TKO패를 당했다.

당시 인터뷰에서 그는 “한 번도 져본 적이 없는 건 아니다. 하지만 간절히 이기고 싶었던 게임에서 지는 아픔은 처음 겪어봤다”라며 당시를 회상했다.

충격이 컸다. 정신적으로 매우 힘들었다. 김세영은 “경기를 뛸 수 없는 상태였다. 패배 이후 정신적으로, 신체적으로 많이 망가졌었다. 술도 정말 많이 마셨었다”라며 “당시 경기 준비와 체육관 개관 준비를 함께 했다. 대회가 끝나고 이틀 만에 체육관을 개관했으니, 그 시기가 너무 맞물려있었다. 그 중요한 시합을 앞두고 내가 왜 그런 결정을 했을까 그런 생각도 많이 들었다”라고 회상했다.

큰 충격으로 은퇴까지 생각한 김세영. 그랬던 그가 다시 케이지에 오르게 된 이유는 ‘자극’이었다. 그는 “쉬는 동안 열심히 하는 형, 동생들을 보고 자극을 많이 받았다. 의미 부여 없이 그저 싸우고 싶었다. 다시 케이지 위에 서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답했다.

김세영에게 이번 승리는 더욱 간절하다. 페더급 챔피언을 향한 발판으로 삼기 위해서다. 김세영은 “지금으로서는 상대가 누구든 중요치 않다. 사자라도 데려다 싸울 마음이 있다. 하지만 이번 시합에서 팬들의 인상에 남을만한 승리를 거두고 난다면 이정영과는 꼭 한번 다시 붙고 싶다.”라며 “체급을 올리지 않은 이유도 오직 하나, 이정영 때문이다. 내가 페더급 챔피언이 되겠다.”라고 포부를 전했다.

상대 라쟈노프에 대해선 “지는 패턴이 동일하다. 타격이 폭발적인 스타일이라 타격으로만 상대하려고 하면 까다로운데, 현대 격투기 관점에서는 공략점이 확실하다.”라며 상대 분석까지 모두 끝낸 김세영은 이번 시합에서 승리를 거두고 성공적인 복귀를 알릴 수 있을까.

한편 ROAD FC는 6월 15일 원주 종합체육관에서 굽네몰 ROAD FC 054를 개최한다. 메인 이벤트는 ‘미들급 챔피언’ 라인재의 1차 방어전으로 상대는 ‘리치’ 양해준이다.

mr.sungchong@gmail.com

[굽네몰 ROAD FC 054 / 6월 15일 원주 종합체육관]

[미들급 타이틀전 라인재 VS 양해준]

[페더급 김세영 VS 에브기니 라쟈노프]

[미들급 황인수 VS 최원준]

[밴텀급 유재남 VS 김태균]

[무제한급 심건오 VS 류기훈]

[밴텀급 장익환 VS 정상진]

[굽네몰 ROAD FC YOUNG GUNS 43 / 6월 15일 원주 종합체육관]

[아톰급 박정은 VS 심유리]

[페더급 오두석 VS 박찬수]

[밴텀급 박재성 VS 김영한]

[라이트급 장정혁 VS 최우혁]

[-60kg 계약체중 홍수연 VS 박하정]

[밴텀급 김진국 VS 박성준]

댓글 남기기

하고 싶은 말을 적어주세요
이름을 적어주세요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