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FC] ‘파주 추성훈’ 박상현 日 원정 출격, ‘노장의 도전’ 이어가

0
야마구치 다이스케 vs 박상현

[랭크5=유하람 기자] ‘파주 추성훈’ 박상현(43, 파주 팀에이스)이 새로운 도전에 나선다. 28일 일본에서 열리는 ‘파이팅넥서스 16’에 출격, 띠동갑 야마구치 다이스케(31, 일본)과 격돌한다. TFC 최고령 파이터이기도 한 박상현은 늦은 나이에도 생애 첫 일본 원정에 나서며 열정을 불태우고 있다.

불리는 박상현은 TFC 아마리그 위원장, TFC 심판, 파주 팀에이스 감독 등 여러 영역에서 활동하고 있다. 40대에도 열정을 불태우는 지도자 겸 파이터다. 그가 훈련을 게을리 하지 않고 꾸준히 대회에 나서는 이유는 후배-제자들에게 본보기가 되기 위함이다.

한국 나이로 45세인 그는 아재파이터로 불리기도 하지만 이슈만을 좇는 것이 아닌 진짜 강한 상대하고만 싸우길 원한다. 그 어떤 선수보다 화끈함을 추구한다. 언제나 결과로 평가 받고 싶길 원하는 박상현은 매일 2시간씩 단전호흡을 실시하며 3시간씩 혹독한 훈련을 진행한다.

신장 174cm의 박상현은 2016년 TFC에서 프로 첫 승을 거둔 데 이어 2017년 사이판 라이츠 오브 패시지에서 前 챔피언 마크 누이큐, 4전 전승이던 주안 리자마를 연달아 피니시시키며 3연승을 질주했으나 지난해 4월 사이판 ‘라이츠 오브 패시지 23’에서 빈스 마스가에게 TKO패하며 잠시 주춤했다.

키 170cm인 상대 야마구치는 유도가 출신으로, 8승 6패 1무를 기록 중이다. 3연승 후 3연패를 기록했지만 지난해 파이팅넥서스에서 2연승을 달리며 승승장구하고 있다. 박상현 입장에선 결코 얕볼 수 없는 상대로 그래플링에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박상현은 “분명 쉽지 않은 승부다. 승패에 연연하다보면 경기가 제대로 풀리지 않는 경우가 많다. 여러 기술을 연마했고 깜짝 기술을 준비했다. 원하는 경기력이 안 나오면 깨끗하게 은퇴한다. 내가 진정한 TFC 스타일의 파이터”라고 필승을 다짐했다.

TFC는 해외 여러 대회에 소속 선수들을 꾸준히 출전시키고 있다. 일본, 중국, 괌, 사이판, 필리핀, 카자흐스탄, 러시아, 체첸 공화국, 슬로바키아, 호주, 대만 등 지속적인 해외원정 경기를 추진하고 있다.

rank5yhr@gmail.com

댓글 남기기

하고 싶은 말을 적어주세요
이름을 적어주세요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