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FC] 콜비 코빙턴 “WWE는 UFC의 두 배 가치, 난 그들 눈에 들었다”

0
© 콜비 코빙턴 인스타그램

[랭크5=유하람 기자] ‘빅마우스’ 콜비 코빙턴(31, 미국)이 프로레슬링으로 이탈한다? 23일 아리엘 헬와니 쇼에 등장한 코빙턴은 “WWE는 UFC의 두 배 가치는 있다. 그리고 난 그들 눈에 들었다”라는 의미심장한 멘트를 남겼다. 반면 “데이나 화이트가 타이틀전을 약속했다. 공화당 지지자니 말을 지키겠지”, “(챔피언인)우스만 경기를 보고 있자면 한여름처럼 느껴진다”고 말하는 등 웰터급 챔피언에 대한 욕심도 여전히 버리지 않은 모습을 보였다.

본래 코빙턴은 타이틀전을 약속받았으나, 챔피언과 일정이 엇갈리며 무기한 대기 상태에 들어갔다. 그 사이 우스만이 갑자기 치고 나와 도전권을 눈앞에서 낚아챘다. 분노한 코빙턴은 우스만의 UFC 235 공개훈련에 메가폰과 잠정챔피언 벨트를 들고 “지금을 즐겨라. 진짜 챔피언은 여깄으니까. 에너지를 보여주라고!”라고 외치며 시위했다. 이후 아리엘 헬와니 ESPN 기자와의 인터뷰에서도 “우스만에게는 ‘넌 너무 지루하고 팬을 잠들게 만든다’고 말해줬다”고 밝혔다.

데이나 화이트 UFC 대표도 지난 달 19일엔 차기 웰터급 타이틀 도전자로 코빙턴을 내정했다. 화이트는 “코빙턴은 연승 중이었고 내가 존경하는 하파엘 도스 안요스도 압도했다”며 “매치메이커가 타이틀전을 주지 않았을 뿐”이라고 명분을 설명했다. 그러나 공식 대진 발표는 아직 나지 않은 상태다.

한편 우스만은 “코빙턴은 오랫동안 싸움을 피했다. 이제는 타이틀샷을 받을 자격이 있는지 다시 증명할 시간이다”라고 말했다. “그 녀석은 항상 나보고 ‘타이틀전을 빚졌다’고 말하지만 그게 아니지. 넌 결정권이 없거든”이라고 덧붙였다.

rank5yhr@gmail.com

댓글 남기기

하고 싶은 말을 적어주세요
이름을 적어주세요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