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FC] 코리안탑팀 삼총사, 20일 러시아 격투기 대회 판크라티온 출격

0
러시아 원정을 떠나는 황지호, 김성권, 김상원

[랭크5=정성욱 기자] TFC 파이터 황지호(30, 코리안탑팀/㈜성안세이브), 김성권(26, 코리안탑팀/㈜성안세이브), 김상원(25, 코리안탑팀/㈜성안세이브)이 러시아 격투기 대회에 출전해 동반 승리에 도전한다.

20일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열리는 ‘판크라티온’에서 황지호는 콘스탄틴 키리에프(34, 러시아)와 라이트급매치를, 김성권은 세르게이 류비모프(22, 러시아)와 웰터급 경기를, 김상원은 러시아의 무라드 가사이니에프와 페더급으로 맞선다.

러시아 판크라티온은 “특별한 종합격투기 이벤트를 준비했다. 오랫동안 기다려온 판크리타온 경기를 진행할 예정이다. 러시아, 한국, 중국의 유명 파이터들을 케이지에서 볼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펀치가 워낙 강해 ‘대포’란 별명을 지닌 황지호는 2010년 3월 데뷔해 해외단체에서 꾸준히 경험을 쌓았다. 2011년 말부터 5연승을 거두며 승승장구했다.

2015년 4월 ‘TFC 6’에서 펼쳐진 강정민과의 라이트급 토너먼트 4강전에서 패했지만 2017년 타 단체에서 승리를 거두며 건재함을 과시했고, 지난해 7월 중국 하얼빈에서 열린 세계종합격투기선수권대회(WMMAA)에서 동메달을 획득하며 경기감각을 익혔다.

11월 ‘TFC 19’에서 UFC 출신의 윌 초프와 명승부를 벌였지만 후반으로 갈수록 체력이 저하돼 아쉬운 패배를 기록했다. 신장 180cm인 그의 총 전적은 8승 5패.

173cm의 키리에프는 9승 9패를 기록 중으로, 복싱에 특화된 파이터다. 5연승 중으로 2013년에는 국내 파이터 강범찬을 17초 만에 TKO시킨 바 있다.

2013년부터 TFC 아마-세미프로리그에서 꾸준히 기량을 갈고닦은 177cm의 김성권은 2016년 6월 프로에 데뷔, 일본 파이팅 넥서스에서 1승 1패를 거두며 선수생활을 시작했다. 이후 TFC 2대 라이트급 토너먼트에 출전해 8강에 올랐으나 갈비뼈 부상으로 불참을 선언했다.

2017년 말 ‘TFC 16’에서 김성현을 상대로 첫 국내 데뷔전을 펼쳤으나 아쉽게 패했고 지난 5월 일본 ‘파이팅 넥서스 13’에서 사이가 타츠야를 14초 만에 힐훅으로 무너뜨렸다.

지난해 12월 ‘TFC 드림 6 & 파이팅넥서스 15’에서 토모자네 타츠야에게 연장라운드 판정패했으나 바로 다음 달 열린 대만 ‘Way Of The Dragon’에서 브라질 파이터 안드레 올리베이라를 상대로 1라운드 3분 42초 킥 TKO승을 거뒀다. 총 전적은 4승 3패.

178cm의 상대 류비모프는 4전 전승을 달리고 있는 러시아 초신성이다. 2015년 9월 데뷔해 전 경기를 승리로 장식했다. 라이트급에서 주로 활동한 김성권 입장에선 상대의 근력을 반드시 경계해야 한다.

175cm의 김상원은 2017년 TFC 드림에서 2연속 초크승을 거두며 일약 스타로 거듭났지만 같은해 말 ‘TFC 16’에서 이준오에게 패하며 잠시 주춤했다. 그러나 지난해 3월 ‘HEX 13’에서 1라운드에 서브미션 승을 거뒀고, 11월 ‘TFC 19’에서 김기성을 판정으로 제압하며 2연승을 질주 중이다.

상대 173cm의 가사이니에프는 4승 무패행진을 이어가고 있는 파이터로 서브미션과 지칠 줄 모르는 체력이 주 무기다. 연습벌레인 김상원 역시 서브미션과 체력 면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각자 원하는 전장이 같은 만큼 수준 높은 그래플링 공방이 예상된다.

mr.sungchong@gmail.com

댓글 남기기

하고 싶은 말을 적어주세요
이름을 적어주세요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