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FC] 양지호 “박형근? 실력도 없으면서 유명세만 있는 거품”

0
한때 다정했던 양지호(좌)와 박형근(우), 이제는 적으로 만났다 © 로드FC

[랭크5=유하람 기자] ‘겁 없는 녀석들’ 출신 양지호(22, 로드짐 강남 MMA)가 ‘근자감 파이터’ 박형근(33, 싸비 MMA)의 도발에 코웃음쳤다. 양지호와 박형근은 오는 5월 18일 제주 한라체육관에서 열리는 굽네몰 로드FC 053 제주에서 맞붙는다. “애송이와 만나 자존심 상한다”는 박형근의 도발에 양지호는 “실력도 없이 유명하기만 한 거품”이라고 맞받아쳤다.

양지호는 당초 지난해 12월 열린 로드FC 051에서 박형근을 상대로 데뷔전을 치를 예정이었지만 갈비뼈 부상으로 출전이 취소됐다. 당시 심경을 묻자 양지호는 “정말 절실했던 시합이었고, 감량도 훈련도 열심히 해놓았는데 못 뛰니까 억울함에 엄청 울었다. 어쩔 수 없는 일이지만 너무 안타까웠다. 혼자 벽보면서 이틀은 울었다”라고 말했다.

떠나가는 듯했던 그 기회가 다시 양지호에게 찾아왔다. 박형근과의 대결을 제안받았을 당시의 기분을 물었다. 감상적인 얘기가 나올 것이란 예상과 달리 양지호는 박형근을 향한 도발을 이어갔다.

양지호는 “아, 이제 또 박형근을 때릴 기회를 주셨구나 생각했다. 저번에는 솔직히 박형근이랑 하면 이길 확률이 50, 질 확률이 50이라고 생각했다. 근데 그 이후로 지금까지 난 엄청난 발전을 이뤘다”라며 “박형근은 나이도 그렇고 몸이 좀 갔는데, 난 아니다. 이윤준 코치님이나 감독님께서 알려주시는 걸 모두 다 흡수했다. 마치 스펀지 같다고 할 수 있다. 이제 난 타격이면 타격, 그라운드면 그라운드 모두 두려울 것이 없다”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양지호의 자신감에는 믿는 구석이 있다. 중학교 2학년 때부터 태권도를 수련, 타격에 일가견이 있다. 아마추어 전적 8전 8승의 기록도 보유하고 있다. 이윤준과 김수철, 권아솔 등 박형근 보다 강한 선수들과 매일 함께 스파링을 하고 있기 때문에 두려울 것이 없다고 했다. 특히 박형근을 잘 알고 있고, 전략 구상에 능한 이윤준이 대회 당일 세컨드로 함께 할 예정이다.

양지호는 “박형근을 보고 종합격투기를 시작한 만큼 내 우상인 것은 맞다. 주먹이 운다에서 너무 못하길래 내가 해도 저거보단 잘 할 수 있을 거 같다는 생각을 하게 해줬다”라며 “고등학생 때 박형근이 소속된 체육관에 운동을 하러 갔던 적이 있다. 거기서 박형근을 보고 같이 사진을 찍기도 했다”라고 말했다.

한때 다정하게 사진을 찍기도 했던 박형근과 양지호는 시합을 앞두고 도발을 주고받으며 팽팽한 기싸움을 펼치고 있다. 박형근은 ‘양지호와의 대결 자체가 자존심이 상한다.라고 말했다. 이에 양지호는 “나랑 싸우는 게 자존심이 상한다고 했다던데, 그럼 잘하셨어야 하는 거 아닌가. 본인이 잘했으면 나랑 붙었겠는가. 선수 경력이 몇 년인데, 그동안 챔피언이 됐어야지 자기가 못해놓고 그렇게 말하는 건 아닌 거 같다”라고 응수했다.

한편 로드FC는 5월 18일 제주 한라체육관에서 굽네몰 로드FC 053 제주를 개최한다. 굽네몰 로드FC 053 제주는 로드FC 역사상 첫 제주도 대회로 ‘끝판왕’ 권아솔과 도전자 만수르 바르나위의 100만불 토너먼트 최종전이 열린다.

rank5yhr@gmail.com

[굽네몰 ROAD FC 053 제주 / 5월 18일 제주 한라체육관]

[100만불 토너먼트 최종전 권아솔 VS 만수르 바르나위]

[무제한급 아오르꺼러 VS 제롬 르 밴너]

[라이트급 하야시 타모츠 VS 신동국]

[-90kg 계약체중 임동환 VS 김태인]

[페더급 박형근 VS 양지호]

[굽네몰 ROAD FC YOUNG GUNS 42 제주 / 5월 18일 제주 한라체육관]

[밴텀급 박석한 VS 쿠보 켄타]

[플라이급 고기원 VS 황창환]

[웰터급 윤태영 VS 임병하]

[밴텀급 양희조 VS 로웬 필거]

[-68kg 계약체중 신지승 VS 지영민]

댓글 남기기

하고 싶은 말을 적어주세요
이름을 적어주세요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