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스FC] 명현만, 권장원 격침하고 헤비급 챔피언 등극 “최홍만 나와”…맥스FC 18 경기 결과

0
챔피언에 오른 명현만 © 정성욱 기자

[랭크5=홍주 문화체육센터, 유하람 기자] 4월 13일(토) 충청남도 홍성 홍주문화체육센터에서 열린 ‘맥스FC 18’이 종료됐다. ‘5천만 분의 1’을 가리는 대결로 이목을 집중시킨 맥스FC 헤비급 타이틀전에서는 ‘강철신사’ 명현만(명현만 멀티짐, 34)이 압승을 거뒀다. 벨트를 차지한 명현만은 “빅 매치를 치르고 싶다”며 다음 상대로 ‘테크노 골리앗’ 최홍만을 지목했다.

펀치를 뻗는 명현만 © 정성욱 기자

명현만은 현 맥스FC 헤비급 챔피언 권장원(21, 원주청학)을 완벽히 압도하며 벨트를 들어올렸다. 펀치 싸움에서 완승을 거뒀고, 한 타이밍씩 들어오는 권장원의 킥과 니킥 러시는 큰 무리 없이 막아냈다. 확실하게 우위를 점했음에도 명현만은 무리하지 않고 상대가 자멸하길 기다렸다. 권장원은 연거푸 데미지를 입으면서도 이 악물고 버텼으나 4라운드 두 차례 연속 다운되고 말았다. 이에 세컨 측에서 타올을 던져 경기를 포기했다.

챔피언에 오른 이승아 © 정성욱 기자

맥스FC 여성 페더급 랭킹 1위 이승아(38, 대전 제왕회관 둔산지부)는 공석이었던 챔피언 자리를 차지했다. ‘늦깎이 더비’ 대결에서 일본 J-GIRLS 챔피언 아사이 하루카(32, 일본)를 꺾었다. 초반엔 하루카가 탄탄한 기본기로 앞서나가는 듯했다. 근접전이 잘 통하지 않자 이승아는 로킥과 클린치로 전략을 바꾸고 끈적한 싸움을 걸었다. 옐로카드를 두 장이나 받았으나 끝내 추격에 성공, 5라운드 종료 4-1 판정으로 승리했다.

프론트 킥을 꽂아넣는 미야카와 이오리 © 정성욱 기자

맥스FC 여성 밴텀급 챔피언 박성희(23, 목포스타)는 논타이틀전에서 예상치 못하게 덜미를 잡혔다. ‘노장’ 미야카와 이오리(40, 일본)는 사이즈를 앞세운 타격교환으로 매번 이득을 챙기며 3라운드 종료 3-2 판정승을 거뒀다. 박성희는 무리해서 거리를 좁히다 정타만 수차례 허용했고, 체력전에서조차 우위를 점하지 못한 끝에 패배했다.

카운터 펀치를 치는 임승찬 © 정성욱 기자

‘힘 대 체력’ 구도로 시선을 끈 페더급 매치에서는 임승찬(18, 조치원 동양)이 체력전에서 우위를 점하며 지승민(18, 광주 팀최고)을 꺾었다. 임승찬은 시간이 지날수록 오히려 콤비네이션이 살아나는 모습을 보이며 만장일치 판정으로 승리했다. 임승찬은 “힘 센 상대라 긴장 많이 했는데 열심히 대비한 성과가 나와 기쁘다”고 말했다.

미들킥을 적중시키는 김준현(좌) © 정성욱 기자

“스트레스 풀고 가겠다”, “어디 한 곳 부러뜨리겠다”며 계체 때도 으르렁댄 ‘분노주의’ 김준현(28, 싸비MMA)과 ‘폭군’ 김종완(18, IB짐)의 대결은 빠르게 종료됐다. 김준현은 상대의 오버핸드 라이트에 정확한 미들킥 카운터를 꽂아 넣으며 단 40초 만에 KO승을 따냈다. 김준현은 경기 종료 후 “최훈과의 재경기를 원한다”고 말했다.

로킥을 차는 김도우 © 정성욱 기자

오프닝 매치에서는 김도우(17, 팀최고짐)가 ‘가라데 키드’ 이재선(31, 부산 팀매드)을 3라운드 종료 3-1 판정으로 꺾었다. 이재선은 가드를 바싹 올리고 ‘종합격투기 스타일’ 타격으로 전진했다. 김도우는 코너에 몰리면서도 부지런히 킥과 뒷손 펀치를 내며 반격했다. 3라운드에는 김도우가 한 타이밍 잡고 밀어붙이며 난타전을 주도했다. 결국 판정단은 중요한 싸움을 주도한 김도우의 손을 들어줬다.

rank5yhr@gmail.com

맥스FC 18
2019년 4월 13일(토)
오후 6시충청남도 홍성 홍주문화체육센터
생중계 IB 스포츠, 네이버 스포츠 TV

MAX 리그 경기 결과

[헤비급 챔피언 2차 방어전] 권장원(원주청학) vs 명현만(이천 명현만 멀티짐)
– 명현만 4라운드 2분 14초 TKO승(타올 투척)

[여성 페더급 타이틀전] 이승아(대전 제왕회관 둔산지부) vs 하루카 아사이(일본/KICK BOX)
– 이승아 5라운드 종료 판정승(4-1)

[여성 밴텀급 논타이틀 매치] 박성희(목포스타) vs 미야카와 이오리(일본/T-KIX짐)
– 미야카와 이오리 5라운드 종료 판정승(2-3)

[페더급 매치] 지승민(광주 팀최고짐) vs 임승찬(조치원 동양)
– 임승찬 3라운드 종료 판정승(5-0)

[웰터급 매치] 김준현(싸비MMA) vs 김종완(IB짐)
– 김준현 1라운드 40초 KO승(미들킥)

[밴텀급 매치] 김도우(팀최고짐) vs 이재선(부산 팀매드)
– 김도우 3라운드 종료 판정승(3-1)

댓글 남기기

하고 싶은 말을 적어주세요
이름을 적어주세요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