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FC] ‘직쏘’ 문기범, 새로운 도전 예고 “AFC 페더급에 내 적수 없어”

0
펀치를 던지는 문기범 © 정성욱 기자

[랭크5=유하람 기자] AFC(엔젤스파이팅 챔피언십, 대표 박호준) 페더급 챔피언 문기범(30, 팀 매드)이 더 큰 도전을 예고했다. 8일 전 URCC 페더급 챔피언 ‘언데드’ 이도겸(30, 왕호 MMA)까지 1라운드 TKO로 제압한 뒤 “더 이상 AFC 페더급엔 내 적수가 없다. 이젠 더 무거운 체급, 더 큰 무대에 도전하겠다”고 밝혔다. 단, “난 영원히 AFC 파이터”라며 의리를 과시했다.

많은 공격은 필요하지 않았다. 차분하게 수 싸움을 벌이던 문기범은 상대 앞손을 패링하며 중심을 흔들었고, 크로스 카운터로 라이트 훅을 적중시키며 상대를 고꾸라뜨렸다. 그 순간 승패는 이미 갈렸다. 문기범은 후속 파운딩 몇 차례로 곧바로 스톱 사인을 받아냈다.

문기범은 “경기가 너무 빨리 끝나서 준비한 걸 다 써보지도 못했다. 그밖엔 모두 만족한다”며 ‘근거 있는 자신감’을 드러냈다. 그러면서도 “앞으로도 이런 감각으로 발전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문기범의 진화가 끝나지 않았음을 예고했다.

경기 직후에도 “거만하게 말하겠다”고 대놓고 말했던 문기범은 이어진 인터뷰에서도 높은 콧대를 자랑했다. “이젠 AFC 페더급에서는 싸워보고 싶은 선수도 없다. 체급을 올리든 UFC에 가든 AFC라는 이름을 더욱 빛낼 수 있는 무대가 필요할 뿐이다”라고 큰소리쳤다.

또한 이 모든 도전은 AFC를 위한 일이라고 덧붙였다. “AFC가 있어 문기범이 있고 AFC와 함께이기에 언제나 행복하다”는 문기범은 “영원히 AFC의 파이터로 남고 싶다. 더 큰 무대로 나가더라도 AFC 후배들에게 귀감이 될 수 있는 경기를 펼치고 싶다”고 말했다.

한편 AFC는 또다른 ‘트리플 타이틀전’이 준비된 ‘AFC 12 – Hero of the Belt’를 준비하고 있다. 또한 ‘키다리 아저씨’ 최홍만이 입식 스페셜매치를 준비하며 12대회에 출전한다.

티켓 판매 수익금은 희귀난치병 환아와 저소득 취약계층 어린이에게 전달된다. 경기는 KBS N 스포츠 생중계, 네이버 스포츠 LIVE 중계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rank5yhr@gmail.com

AFC 12 – Hero of the Belt
[라이트급 초대 타이틀전] 강정민 vs 유상훈
[밴텀급 초대 타이틀전] 송영재 vs 서진수

출전 확정 선수
[미들급 초대 타이틀전] 손성원
[입식 스페셜 매치] 최홍만

댓글 남기기

하고 싶은 말을 적어주세요
이름을 적어주세요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