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FC] ‘제주 토박이’ 윤태영 “긴장 같은 건 없어…화끈한 KO만을 노린다”

0
훈련 중인 윤태영 © 로드FC

[랭크5=유하람 기자] ‘제주 토박이’ 윤태영(23, 제주 팀 더 킹)이 고향에서 화끈한 승리를 거두겠다고 약속했다. 윤태영은 5월 18일 제주 한라체육관에서 열리는 굽네몰 로드FC 영건스 42 제주에서 종합격투기 데뷔전을 치른다. ‘두 체급 석권’까지 내다보고 있다는 윤태영은 “좋은 기회에 맞는 좋은 경기를 하고 싶을 뿐, 긴장은 되지 않는다”며 “KO만을 노리겠다”고 전했다.

윤태영의 종합격투기 아마추어 전적은 5승 2패 1무다. 이제 겨우 프로 무대 데뷔전을 치르는 선수지만 근거 있는 자신감이었다. 윤태영은 제 94회 전국체육대회 -75kg 1위, 제 95회 전국체육대회 -75kg 1위를 비롯해 전국 유수의 킥복싱 대회에서 입상을 휩쓸었다.

윤태영은 고등학교 2학년에 재학 중이던 시절 우연히 앤더슨 실바의 경기를 봤고 ‘사람이 저렇게 싸울 수가 있구나.’라는 생각에 킥복싱을 시작했다고 했다. 뚜렷한 목표를 가지고 운동을 시작했던 건 아니었지만, 천부적인 재능을 바탕으로 킥복싱계에서 두각을 드러냈다.

윤태영은 군대 제대 후 본격적으로 종합격투기 수련을 시작했고, 센트럴리그에 출전하며 경험을 쌓았다. 전향 계기를 묻자 윤태영은 “흥행성이나 대중의 관심도나 여러모로 이름을 알리기 위해서는 입식보다는 종합격투기가 더 낫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종합격투기를 하게 됐다”라고 말했다.

윤태영은 7살 이후 제주도에서 자랐다. 제주도가 곧 자신의 고향이라 말해도 무방하다고 했다. 그곳에서 데뷔전을 치르게 된 소감을 묻자 윤태영은 “제주도에서 로드FC 대회가 열린다는 것 자체가 기뻤다. 제주도 대회가 처음이자 마지막일 수도 있다는 생각으로 열심히 준비하고 있다. 좋은 기회가 왔으니 그에 걸맞은 좋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윤태영은 이번 대회에서 임병하(33, 팀 피니쉬)와 맞대결을 펼친다. 임병하의 전적은 7전 1승 6패다. 좋지 않은 전적이지만 윤태영보다 실전 경험이 풍부하다. 데뷔전을 치르는 윤태영으로서는 만만치 않은 상대다.

윤태영은 “데뷔전을 앞두고 있는데 딱히 떨린다거나 긴장되지는 않는다. 임병하 선수의 경기 영상도 집중해서 보지는 않았다. 나는 그냥 내가 준비한 것만 잘하면 될 것 같다. 서로 화끈한 경기 펼쳤으면 좋겠다. 나는 KO로 경기를 끝낼 생각이다”라며 신인답지 않은 자신감을 내비쳤다.

한편 로드FC는 5월 18일 제주 한라체육관에서 굽네몰 로드FC 053 제주를 개최한다. 굽네몰 로드FC 053 제주는 로드FC 역사상 첫 제주도 대회로 ‘끝판왕’ 권아솔과 도전자 만수르 바르나위의 100만불 토너먼트 최종전이 열린다.

rank5yhr@gmail.com

[굽네몰 로드FC 053 제주 / 5월 18일 제주 한라체육관]

[100만불 토너먼트 최종전 권아솔 VS 만수르 바르나위]

[무제한급 아오르꺼러 VS 제롬 르 밴너]

[라이트급 하야시 타모츠 VS 신동국]

[-90kg 계약체중 임동환 VS 김태인]

[굽네몰 로드FC 영건스 42 제주 / 5월 18일 제주 한라체육관]

[밴텀급 박석한 VS 쿠보 켄타]

[플라이급 고기원 VS 황창환]

[웰터급 윤태영 VS 임병하]

[밴텀급 양희조 VS 로웬 필거]

[-68kg 계약체중 신지승 VS 지영민]

댓글 남기기

하고 싶은 말을 적어주세요
이름을 적어주세요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