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FC] ‘한라퀸’ 양희조 “제주도에서의 경기, 절대로 질 수 없어”

0
양희조 © 로드FC

[랭크5=유하람 기자] 고향에서 경기를 치르는 제주 현지인 각오는 남달랐다. 일생 한 번 있을까 말까한 기회에 ‘한라퀸’ 양희조(26, 제주 팀 락온)는 이를 악물었다. 양희조는 5월 18일 제주 한라체육관에서 열리는 굽네몰 로드FC 영건스 42 제주에서 로웬 필거(30, 로드짐 원주MMA)와 대결한다. 양희조는 “제주도 토박이의 힘을 보여주겠다”며 “반드시 이기겠다”고 전했다.

이번 경기는 양희조에게 두 가지 중요한 의미가 담겼다. 자신이 태어나고 자란 제주도에서 처음 열리는 로드FC 시합이라는 점과 자신의 MMA 프로 데뷔전이라는 것. 양희조는 데뷔전이라 긴장하면서도 제주도 토박이의 힘을 보여주겠다며 각오를 불태우고 있다.

양희조는 지금으로부터 4년 전 운동을 시작했다. 친구와 함께 시작한 주짓수의 매력에 빠지며 4년 째 수련, 주짓수 블루벨트를 가지고 있다.

“친한 동생을 따라 갔다가 흥미가 생겼다”고 운을 뗀 양희조는 “처음에는 주짓수를 안하고 타격만 했다. 관장님의 권유로 주짓수를 시작했다. 해보니까 재밌어서 꾸준히 하게 됐다. 로드FC 주짓수 대회 나가서 금메달을 땄고, 작년 12월에는 도네이션컵에 나가서 은메달을 차지했다”고 말했다.

양희조의 상대는 같은 그래플러인 로웬 필거. 어린 시절 레슬링을 수련해 미국 워싱턴주 레슬링 대회에서 3위, 전미 레슬링 대회에서 7위와 8위를 한 차례씩 차지한 실력자다. 지난해 12월 ROAD FC 051 XX (더블엑스)에서는 김영지를 제압하기도 했다.

로웬 필거에 대해 양희조는 “먼저 데뷔하신 분이라서 경험도 있고, 같은 그래플러라서 어떻게 경기가 진행될지 기대된다”며 “제주도에서 경기를 하니까 이기고 싶은 마음이 크다. 붙어 봐도 밀리지 않을 것 같은 느낌이 든다”며 자신감을 보였다.

양희조에게 이번 시합은 꿈에 그리던 시합이기도 하다. 양희조는 아톰급 챔피언 함서희, ‘꼬마늑대’ 박정은의 경기를 보며 기회가 생기면 출전하고 싶다고 생각했다.

양희조는 “나는 물론이고, 수련하고 있는 친구와 동생들도 다 같이 뛰고 싶은 꿈의 무대라고 생각한다. 큰 무대에서 뛰어야 하는 게 이목도 집중되고 많이 긴장되는 것이 사실이다. 그래서 더 잘 싸우고 싶다. 내 별명이 ‘한라퀸’이다. 제주도의 한라산이 유명한데, 할리퀸에서 따와서 강한 여성 파이터가 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제주도 토박이의 힘을 보여주겠다”며 각오를 다졌다.

한편 로드FC는 5월 18일 제주 한라체육관에서 굽네몰 로드FC 053 제주를 개최한다. 굽네몰 로드FC 053 제주는 로드FC 역사상 첫 제주도 대회로 ‘끝판왕’ 권아솔과 도전자 만수르 바르나위의 100만불 토너먼트 최종전이 열린다.

rank5yhr@gmail.com

[굽네몰 로드FC 053 제주 / 5월 18일 제주 한라체육관]

[100만불 토너먼트 최종전 권아솔 VS 만수르 바르나위]

[무제한급 아오르꺼러 VS 제롬 르 밴너]

[라이트급 하야시 타모츠 VS 신동국]

[-90kg 계약체중 임동환 VS 김태인]

[굽네몰 로드FC 영건스 42 제주 / 5월 18일 제주 한라체육관]

[밴텀급 박석한 VS 쿠보 켄타]

[플라이급 고기원 VS 황창환]

[웰터급 윤태영 VS 임병하]

[밴텀급 양희조 VS 로웬 필거]

[-68kg 계약체중 신지승 VS 지영민]

댓글 남기기

하고 싶은 말을 적어주세요
이름을 적어주세요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