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FC] ‘코리안 팔콘’ 조성빈 옥타곤 데뷔전 확정, 스웨덴 대회서 현지 파이터 상대

0
조성빈 © 정성욱 기자

[랭크5=유하람 기자] 오는 6월 2일 ‘코리안 팔콘’ 조성빈(26, 익스트림컴뱃)이 UFC 데뷔 신고식을 치른다. 스웨덴 스톡홀름 에릭슨 글로브에서 열리는 UFN 152에 출전한다. 상대는 홈팬의 응원을 엎고 나오는 다니엘 테이머(31, 스웨덴)다.

조성빈은 키 180cm 장신의 페더급 타격가로, 2014년 12월 프로로 데뷔해 9연승 무패 전적을 쌓고 있다. 지난해 2월 서울 신도림 테크노마트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TFC 17’ 페더급 잠정 타이틀전에서 조성빈은 ‘드렁큰 홍’ 홍준영을 4라운드 2분 17초 만에 TKO시키고 TFC 챔피언벨트를 허리에 둘렀다. 신인 시절 일본 워독과 ACF 두 단체의 챔피언을 지내기도 했다.

진출 확정 당시 “아직도 너무 얼떨떨하고 실감이 안 난다”던 조성빈은 이제 첫 유럽 원정을 앞두고 “시차 적응을 위해 일찍 현지로 가서 UFC 첫 경기를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테이머는 스웨덴에서 킥복싱과 무에타이 챔피언을 지낸 타격가다. 6연승 무패로 2017년 7월 UFC에 진출했으나, 3연패의 수렁에 빠지며 퇴출 위기에 놓였다.

UFN 152에는 스웨덴 파이터 알렉산더 구스타프손/일리르 라티피는 물론, 볼칸 오즈데미르/지미 마누와/알렉산더 라키치 등 유럽 선수들이 대거 출전한다.

rank5yhr@gmail.com

댓글 남기기

하고 싶은 말을 적어주세요
이름을 적어주세요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