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FC] 100만불 토너먼트 결승 찾는 하빕 누르마고메도프 “근데 권아솔이 누구?”

0
권아솔과 설전을 벌이는 하빕 누르마고메도프 © 로드FC

[랭크5=유하람 기자] “권아솔이 누군지 기억이 나지 않는다. 안중에도 없다” 2017년 7월, 한국에서 권아솔(33, 팀 코리아MMA)과 디스전을 벌였던 하빕 누르마고메도프(31, 러시아)는 권아솔을 신경도 쓰지 않았다. 심지어 누군지 기억조차 하지 못했다.

로드FC는 2월 23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굽네몰 ROAD FC 052를 개최한다. 이날 메인 이벤트로 샤밀 자브로프(35, 러시아)와 만수르 바르나위(27, 튀니지)의 100만불 토너먼트 결승전이 열린다.

결승전에 오른 샤밀 자브로프는 하빕 누르마고메도프의 사촌형이다. 100만불 토너먼트 우승을 위해 하빕 누르마고메도프는 형의 훈련을 도왔고, 직접 한국에 오면서 세컨드로 승리를 합작하기도 했다. 그 결과 샤밀 자브로프는 결승전에 오르며 토너먼트 우승을 노릴 수 있게 됐다.

이번 결승전에도 형을 위해 하빕 누르마고메도프가 직접 한국에 와서 승리를 도울 예정이다. 기존에 잡혀있는 일정이 있었지만, 그 일정을 미루고 형의 세컨드로 함께한다.

하빕 누르마고메도프는 “이번에도 형을 위해 당연히 한국에 갈 거다. 다른 일정이 있었지만, 그 일정은 이미 다른 날로 변경했다. 우리는 항상 준비되어 있다”며 100만불 토너먼트 결승전 참가 의사를 밝혔다.

한국에 온다면 하빕 누르마고메도프가 권아솔과 다시 만날 수 있다. 두 파이터는 이미 한차례 만나서 설전을 벌인 바 있다.

하빕 누르마고메도프는 “사실 그가 누군지 기억이 나지 않는다. 그에 대해서는 전혀 인지하고 있지 않다. 그는 안중에도 없다”고 말했다.

한편 로드FC는 23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샤밀 자브로프와 만수르 바르나위의 100만불 토너먼트 결승전을 진행한다. 두 파이터 중 승리하는 최후의 1인은 2019년 5월 제주도에서 ‘끝판왕’ 권아솔과 토너먼트의 마지막 경기를 치른다.

유하람 기자 rank5yhr@gmail.com

[굽네몰 ROAD FC 052 / 2월 23일 서울 장충체육관]

[100만불 토너먼트 결승전 샤밀 자브로프 VS 만수르 바르나위]

[밴텀급 타이틀전 김민우 VS 문제훈]

[라이트급 브루노 미란다 VS 홍영기]

[밴텀급 장익환 VS 장대영]

[-80kg 계약체중 김승연 VS 기노주]

 

[굽네몰 ROAD FC YOUNG GUNS 41 / 2월 23일 서울 장충체육관]

[미들급 양해준 VS 임동환]

[-64kg 계약체중 신승민 VS 정상진]

[페더급 홍정기 VS 김태성]

[밴텀급 황창환 VS 이성수]

[-60kg 계약체중 이정현 VS 박수완]

댓글 남기기

하고 싶은 말을 적어주세요
이름을 적어주세요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