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FC 10] 사샤 팔라트니코브, 동갑내기 안재영에게 레슬링 앞세워 3-0 판정승

0
펀치를 뻗는 샤사 © 정성욱 기자

[랭크5=유하람 기자] ‘타격전 빅뱅’으로 관심을 모았던 AFC(엔젤스파이팅 챔피언십, 대표 박호준) 웰터급 매치에서는 사샤 팔라트니코브(31, 홍콩)이 승리를 가져갔다. 28일 신도림 테크노마트 특설 케이지에서 개최된 ‘AFC 10 – Wave of Change’에 나선 사샤는 안재영(31, 팀 마초)을 타격전이 아닌 레슬링으로 괴롭히며 3라운드 종료 3-0 판정승을 거뒀다.

1라운드 초반에는 킥 위주의 탐색전이 이어졌다. 도중 한 차례 상대가 밀고 들어오자 사샤는 바로 다음 타이밍에 펀치 러시를 감행했고, 안재영은 클린치로 차분히 잡아낸 뒤 스탠딩으로 돌아왔다. 이후 슬립다운 된 사샤가 일어나는 순간 턱에 라이트를 맞췄다. 스탠딩으로 돌아와서도 안재영의 페이스는 이어졌다. 타이밍 러시에는 응해주지 않으며 물러섰고, 우직한 펀치 싸움에서 꾸준히 우위를 점했다. 그러나 막판엔 이 악문 사샤가 상대를 코너에 몰아넣으며 훅 연타로 재미를 봤다.

2라운드엔 초반 공방부터 안재영이 앞서나가는 듯했으나, 균형이 틀어진 순간 사샤가 타이킹 태클에 성공했다. 안재영이 엉덩이를 살리며 일어나려 했으나 사샤가 집요하게 따라들어가며 하프가드를 잡았다. 하위에 깔린 안재영은 상대 팔을 붙잡고 버티기만 할 뿐 별다른 대응을 보이지 못했다. 안재영이 바디 파운딩만 허용하며 포지션을 유지하자 주심은 브레이크를 선언했다. 스탠딩에서는 다시 안재영의 페이스였다. 강한 바디킥을 성공한 안재영은 백스핀 블로우는 맷집으로 무난히 버텨내며 펀치로 밀고 들어갔다. 그러나 사샤가 클린치와 레슬링으로 찐득하게 붙고 안재영도 지치면서 경기는 꼬였다.

신체조건부터 나이와 경기 스타일까지 비슷해 화제였던 두 선수 중 기분 좋게 케이지를 내려온 쪽은 사샤였다. 판정단은 그라운드에서 리드한 사샤에게 3-0 승리를 선언했다. 사샤는 종합격투기 3연승, 웰터급 전승 행진을 이어나갔다. 안재영은 AFC 데뷔전에서 아쉬운 패배를 기록했다.

대회명 : AFC 10 ‘Wave of Change(변화의 물결)
일시 : 2019년 1월 28일 오후 7시
장소 : 신도림 테크노마트 특설 케이지
방송 : KBS N 스포츠 독점 생중계

경기 결과
[무제한급 타이틀전] 이상수 vs 쟈코모 레모스
[페더급 매치] 이도겸 vs 후미야 사사키
[밴텀급 매치] 서진수 vs 장원준
[웰터급 매치] 안재영 vs 사샤 팔라트니코브
– 사샤 팔라트니코브 3라운드 종료 판정승(3-0)
[입식 페더급 매치] 권기섭 vs 안찬주
– 권기섭 3라운드 종료 판정승(3-0)
[헤비급 매치] 정철현 vs 강지원
– 강지원 1라운드 4분 6초 TKO승(펀치)
[여성 스트로급 매치] 박보현 vs 장현지
– 장현지 2라운드 종료 판정승(3-0)
[입식 미들급 매치] 김도윤 vs 김상호
– 김도윤 연장 4라운드 종료 판정승(3-0)

댓글 남기기

하고 싶은 말을 적어주세요
이름을 적어주세요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