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FC] ‘저승사자’ 김태인 “드디어 잡은 데뷔 기회, 절대 놓치지 않는다”

0
김지훈 vs 김태인

[랭크5=유하람 기자] 로드FC를 통해 또 한 명의 선수가 새로운 도전을 시작한다. 아마추어 복싱 전적 15전 15승, 복싱 국가대표 선발전에도 출전했던 김태인(25, 로드짐 강남MMA)이 종합격투기 선수로서의 데뷔를 앞두고 있다. 그 무대는 오는 15일 그랜드 힐튼 서울에서 개최되는 로드FC 051이다. 김태인은 김지훈(28, 레드훅 멀티짐)을 상대로 대회의 시작을 알리는 제 1경기에 출전한다.

자신의 인생의 또 다른 전환점이 될 이번 대회를 8일 앞둔 김태인은 “오랫동안 꿈만 꾸고 바라만 보다가 이제 그 꿈의 무대에 설 수 있다는 게 너무 행복하고, 감사하다”며 운을 뗐다. 그는 “4년이 걸렸다. 그간 ROAD FC 모든 대회를 챙겨보고, 한 번도 빠지지 않고 시합장에 있었다. 같은 팀 형들의 계체량 모습, 컨디션 관리, 몸을 푸는 것부터 등장하고 싸우는 모습까지 다 지켜봤고, 그때마다 너무 설레서 잠도 제대로 못 잤다. 하지만 그저 먼 발 치에서 지켜만 봤었다”고 회상했다.

김태인은 “2년 전에도 데뷔전이 잡혔다가 취소됐었다”며 “이런 일들이 너무 반복돼서 사실 지쳤었다”고 털어놨다. “무릎이 터져서 운동을 못했다가, 어느 때는 발목 인대가 터지고 어깨 인대, 손 어느 한 곳 안 부러지고 안 다친 곳이 없었다. 내 길이 아닌 것 같았고, 포기하고 싶을 때가 너무 많았다. 넓은 서울 땅에 꿈 하나 가지고 올라왔는데 사는 게 너무 치열했고 또 혼자 너무 많이 외로웠다”고 전했다. 그러나 “주위 사람들의 기대에, 부모님의 걱정에 제가 아무리 힘들어도 ‘아프다, 외롭다’ 이 말 한마디 못하고, 너무 배고프고 간절하게 버텼다”고 말했다.

김태인은 “그렇게 오랜 시간을 버티고 또 버티고 나니 드디어 데뷔전을 하게 됐다. 아직까지도 꿈만 같다. 이제 곧 현실이 될 텐데 아파도 참고, 못 걸으면 기어서라도 갈 거다”라며 기뻐했다. 그는 “누구보다 치열했고, 외로웠고, 배고프고, 간절했다. 이번 대회 경기로 내 이름을 새기고, 증명해낼내겠다. 기다려준 가족들, 친구들 그리고 무엇보다 제가 강해질 수 있게 도와준 같은 팀 형들과 감독님을 실망시키기 싫다”고 말했다.

끝으로 그는 “오랜 시간 웃고 울면서 더 많이 강해졌다. 경기 때 증명하고 보여드리겠다. 선수분들, 그리고 선배님들 긴장 많이 하셔야 할 것 같다. 이 길을 걷는다는 자체만으로도 선수로서, 선배님으로서 모두를 존경하지만 제가 다 잡고 정상으로 올라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로드FC는 12월 15일 그랜드 힐튼 서울에서 로드FC 051이 끝난 뒤 여성부리그 로드FC 051 XX를 연이어 개최한다. 메인이벤트에서는 로드FC 아톰급 챔피언 함서희가 ‘몬스터 울프’ 박정은을 상대로 타이틀 방어전을 치른다. 대회가 모두 끝난 뒤에는 시상식과 함께 송년의 밤 행사가 준비되어 있다.

[XIAOMI ROAD FC 051 XX]

[12월 15일 그랜드 힐튼 서울 / 오후 7시 SPOTV+ 생중계]

[아톰급 타이틀전 함서희 VS 박정은]

[아톰급 이예지 VS 이수연]

[아톰급 심유리 VS 스밍]

[-60kg 계약체중 김영지 VS 김해인]

[아톰급 홍윤하 VS 백현주]

 

[XIAOMI ROAD FC 051]

[12월 15일 그랜드 힐튼 서울 / 오후 4시 30분 SPOTV+ 생중계]

[미들급 양해준 VS 전어진]

[-86kg 계약체중 미첼 페레이라 VS 최원준]

[페더급 박형근 VS 신승민]

[-72kg 계약체중 난딘에르덴 VS 여제우]

[라이트급 장정혁 VS 맥스 핸다나기치]

[라이트헤비급 김지훈 VS 김태인]

댓글 남기기

하고 싶은 말을 적어주세요
이름을 적어주세요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