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FC] 카마루 우스만 “데이나 화이트가 콜빙턴 戰 제안했다”

0
© 카마루 우스만 페이스북

[랭크5=유하람 기자] 챔피언십을 눈앞에 두고 제자리걸음을 하고 있는 콜비 코빙턴(30, 미국)에게 최악의 소식이 전해졌다. UFC 웰터급 돌풍의 핵 카마루 우스만(31, 나이지리아)은 5일 TMZ 스포츠를 통해 “데이나 화이트 대표가 콜빙턴과의 경기를 제안했다”고 말했다. 타이틀 도전권을 따놓고 챔피언의 부상으로 무한정 기다리고 있는 콜빙턴은 가장 위협적인 라이벌과 이겨야 본전인 싸움을 치를 수도 있게 됐다.

UFC 6연승을 달리며 잠정타이틀까지 확보한 코빙턴은 챔피언 타이론 우들리(36, 미국)에게 도전할 자격을 따냈다. 본래는 지난 11월 열린 UFC 230에서 드디어 우들리를 만날 계획이었으나, 챔피언이 손가락 부상으로 이탈해 다시 대기하는 상태다.

그러나 주최측부터 코빙턴에게 곱지 않은 시선을 보내는 상태에서 우스만이 치고 올라오며 입지가 흔들리게 됐다. 우스만은 지난 경기에서 하파엘 도스 안요스(34, 브라질)을 압살했다. 이에 데이나 화이트 UFC 대표는 “우스만은 이 한 경기로 나를 완전히 돌려놨다. 그는 챔피언과 싸워야 한다”며 오히려 이미 도전자로 내정된 코빙턴(30, 미국)은 흥미가 떨어진다고 말했다. 우스만 역시 3일 아리엘 헬와니 MMA 쇼에서 “장기집권 중인 챔피언을 폐위시키고 싶다”면서도 “근데 멍청한 광대 코빙턴부터 패주고 싶다”며 비웃었다.

TMZ와의 인터뷰에서도 우스만은 “이 경기가 성사되리라는 확신은 없다”면서도 콜비를 다시 불러냈으며, 그가 자신을 두려워하고 있다고 도발했다.

유하람 기자 rank5yhr@gmail.com

댓글 남기기

하고 싶은 말을 적어주세요
이름을 적어주세요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