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스FC] 최연소 챔피언 노리는 박유진, “차세대 선두주자 될 것”

0
박유진(좌) vs 정시온(우)

[랭크5=유하람 기자] 오는 12월 8일 경상북도 안동시 안동체육관에서 개최 예정인 맥스FC16 안동 여성부 플라이급(-48kg) 초대 챔피언 타이틀전은 ‘블랙로즈’ 박유진(17, 군산엑스짐)과 ‘라이언 퀸’ 정시온(19, 순천암낫짐)이 맞붙는다.

맥스FC 초대 플라이급 챔피언이라는 의미 있는 자리는 공교롭게도 맥스FC에서 가장 젊은 피두 선수의 대결로 압축 되었다특히 박유진은 2001 4월 생으로 만17세이다여고생으로 만약 챔피언 등극할 경우기존 최연소 페더급(-56kg) 챔피언 문수빈(2000 10월생)의 기록을 갈아치울 공산이 크다.

박유진은 거침 없는 전진 스탭으로 끊임없이 상대방을 몰아붙이는 타입의 선수이다아직 어린 나이지만 파워도 출중하다경량급 여성 선수로서는 드물게 13(18 135가운데 KO승리도 3승 있다상대 정시온이 차근차근 실력을 쌓아 올리며 챔피언 결정전까지 오른 노력형 파이터라면 박유진은 어린 나이부터 두각을 나타낸 재능형 파이터이다

박유진은 일본 원정 경기를 함께 하며 정시온 선수의 진지한 자세와 흔들림 없이 묵묵히 시합을 준비하는 모습에 참 배울 점이 많은 언니라고 생각했다, “이번 챔피언 결정전은 파이터로서 첫 번째 단계라고 생각한다도전자의 마음가짐으로 최선을 다해 싸우고다음 시합은 타이틀 방어전이 되기를 바란다고 나이답지 않은 담대한 자세를 보여줬다.

맥스FC 챔피언 타이틀도 물론 중요하지만 박유진이 반드시 닮고 싶은 롤모델이 있다바로 맥스FC 여성부를 이끌어 가고 있는 챔피언 박성희(23, 목포스타)와 불도저’ 김소율(23, 평택엠파이터짐)이다.박유진은 김소율과 함께 일본 원정경기를 가지며 파이터로서 마인드에 큰 감명을 받았다고 한다그는 김소율 선수의 파워와 박성희 선수의 테크닉을 배우고 싶다고 밝혔다. 맥스FC를 이끌어 나갈 차세대 선수로 성장하겠다는 포부를 엿볼 수 있는 대목이다.

맥스FC16 안동대회는 128(오후6시부터 경상북도 안동시에 위치한 안동체육관에서 개최된다. ‘비스트’ 김준화(29, 안양삼산총관)와 다이나믹 몽키’ 한성화(28, 나주퍼스트짐)의 미들급(-75kg)챔피언 타이틀 매치박유진과 정시온이 격돌하는 여성부 플라이급(-48kg) 초대 타이틀매치가 더블 메인 이벤트로 열린다방송 중계는 유튜브와 IPTV IB SPORTS를 통해서 저녁 6시부터 생중계 된다.

유하람 기자 rank5yhr@gmail.com

MAXFC 16 – ‘NEW DAY’

날짜 : 2018 12 8 (오후 6

장소 : 안동체육관 / 경북 안동시

맥 스 리 그

1경기.   [-52kg] 김소율 (평택엠파이터짐) VS 도지은(양양J)

2경기.   [-60kg] 타이틀도전자 4강전 우승범(남양주삼산) VS 지승민(광주신창팀최고)

3경기.   [-60kg] 타이틀도전자 4강전 이규동(인천연수삼산) VS 나오야 나카무라(일본)

4경기.   [-85kg] 나시로프 딜로바르(타지키스탄) VS 이욱수 (수원한미체육관)    

5경기.   [-70kg] 장세영 (안동정진/경주시청) VS  신타로 마쓰다 (일본)

6경기.   [-48kg] 여성 플라이급 초대 타이틀전 박유진(군산엑스짐) VS 정시온(순천암낫짐)  

7경기.   [-75kg] 미들급 타이틀 결정전 김준화(안양삼산총본관) VS 한성화 (나주퍼스트짐)

댓글 남기기

하고 싶은 말을 적어주세요
이름을 적어주세요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