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스FC] 한성화 “MMA 선수도 입식격투기에서 좋은 성적을 낼 수 있다는 선례 남길 것”

0
한성화

[랭크5=전남 나주, 정성욱 기자] 종합격투기 선수가 입식격투기에 도전장을 낸 경우는 여러 번 있다. 일본에선 고인이 된 야마모토 키드 노리후미가 종합격투기 선수로 입식격투기 대회에 출전해 좋은 성적을 내기도 했다.

종합격투가 한성화(27,나주퍼스트짐/현대옥,두지포크)는 맥스 FC 미들급 타이틀에 도전한다. 2년 1개월 만에 복귀하는 격투기 무대가 자신의 주 전장이 아닌 입식격투기 링이다.

한성화는 랭크5와의 인터뷰에서 “과거 입식격투기를 했던 경험이 있다. 작은 무대였지만 체급 차이가 나는 선수에게 승리를 거두며 챔피언이 되기도 했다. 종합격투기와 입식격투기는 여러모로 다르다. 하지만 나는 자신 있다. 컨디션도 좋다. 나를 보러 오는, 혹은 대회를 보러 오는 사람들이 희열을 느끼고 뭔가 얻어 가는 느낌을 가질 수 있도록 재미있는 경기 치를 것”이라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뿐만 아니라 한성화는 종합과 입식의 병행을 선언했다. 그는 “챔피언이 된다면 당연히 병행해야 할 것이다. 챔피언이 되지 않더라도 나를 찾아준다면 언제라도 입식 무대에 오를 생각이 있다. 이번에 챔피언이 되어 종합에서도 챔피언 자리에 오를 수 있도록 하겠다”라는 포부를 전했다.

정성욱 기자 mr.sungchong@gmail.com

댓글 남기기

하고 싶은 말을 적어주세요
이름을 적어주세요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