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FC19] ‘개미지옥’ 이창호 “이제 명분이 생겼다. 남은 건 김규성과 플라이급 타이틀전!”

0
승리한 이창호 ©송광빈 포토그래퍼

[랭크5=구로동, 정성욱 기자] 16일, 서울 구로동 신도림 테크노마트에서 열린 TFC 19에 출전한 플라이급 파이터 이창호(24, 몬스터하우스)가 4연승을 기록했다. 격투 커리어 전승에, 연승을 기록했다. 이제 그는 명분이 생겼다고 이야기한다. TFC 플라이급 타이틀을 놓고 ‘라바’ 김규성(퍼스트짐)과 대결할 명분.

이창호는 “격투 커리어 전승에 4연승을 기록했다. 이 정도면 명분이 있는 것 아닌가? 이제 남은 건 김규성과의 TFC 플라이급 타이틀전 뿐이라고 생각한다”라고 자신있는 어조로 이야기했다.

정성욱 기자 mr.sungchong@gmail.com

댓글 남기기

하고 싶은 말을 적어주세요
이름을 적어주세요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