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FC] 다니엘 코미어, UFC 사상 최초로 두 체급 동시 챔피언으로 타이틀 방어

0
다니엘 코미어 vs 데릭 루이스

[랭크5=유하람 기자] 헤비급 챔피언 다니엘 코미어(39, 미국)가 손쉬운 1차 타이틀 방어에 성공했다. 4일 뉴욕 메디슨 스퀘어가든에서 열린 UFC 230에서 코미어는 랭킹 2위 데릭 루이스(33, 미국)를 2라운드 2분 14초 만에 리어네이키드 초크로 제압했다. 이로서 코미어는 UFC 사상 최초로 두 체급 동시 챔피언으로 타이틀을 방어해냈다.

1라운드 코미어는 상대에 맞춰 스텝을 죽이고 접근했다. 이내 펀치 어프로칭에 이어 싱글렉 테이크다운을 시도했고, 루이스가 잠시 버텨내는 듯했으나 곧 등을 대고 누워버렸다. 시작부터 꼬인 루이스는 한참을 허우적대다 2분 40초 경에서야 일단 일어서는데 성공했다. 그러나 이번엔 반대쪽으로 들어오는 싱글렉 테이크다운에 다시 드러누웠고, 이번엔 강한 파운딩도 수 차례 허용했다. 코미어는 일어서려는 루이스를 뒤에서 잡고 굴리며 옆을 잡고 압박했다. 루이스는 아무 것도 하지 못한 채 첫 라운드를 마무리했다.

2라운드에는 루이스가 싸움을 걸었다. 하지만 코미어는 플라잉 킥, 큰 스윙의 라이트 훅 등의 시도를 손쉽게 흘려버리고 싱글렉 테이크다운에 이은 ‘굴렁쇠 쇼’에 들어갔다. 이후 루이스는 무기력하게 끌려다닌 끝에 리어네이키드 초크를 헌납하고 그대로 탭을 쳤다.

경기 종료 후 코미어는 환호 반 멘트 반의 승자 인터뷰를 선보였다. 두 개의 벨트를 동시에 어깨에 멘 채 코미어는 “이건 역사”라며 환호했다. “다음 경기에 브록 레스너와 만날 것 같느냐”는 질문에는 “브록 레스너, 너가 올 때는 WWE 챔피언 벨트를 가져와라. 그 벨트까지 내가 차지하게”라고 도발했다.

퇴장할 때는 자녀들에게 벨트를 하나씩 안겨주고는 “누가 챔피언이야?”라고 묻고 “우리 아빠요”라고 대답을 연달아 듣는 모습을 보여 객석에 소소한 웃음을 안겼다.

유하람 기자 rank5yhr@gmail.com

댓글 남기기

하고 싶은 말을 적어주세요
이름을 적어주세요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