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FC] 지도자로 돌아간 정문홍 前대표…세컨으로 케이지 찾는다

0
정문홍

[랭크5=유하람 기자] 로드FC 정문홍 前대표가 제자를 위해 세컨드로 나선다.

정문홍 前대표는 11월 3일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열리는 로드FC 050에서 제자인 유재남(31, 로드짐 원주MMA)의 세컨드로 참가한다. 정문홍 前대표가 제자의 세컨드로 로드FC 경기에 참가하는 것은 창립 8주년을 맞이한 로드FC 역사상 처음 있는 일이다.

2010년 로드FC 출범 후 지난해까지 정문홍 前대표는 약 8년간 대표직을 수행해왔다. 체육관에서는 제자들의 스승으로서 함께 훈련을 했으나 대표이기에 제자들의 시합에 세컨드로 참가할 수 없었다. 제자들이 시합에 나설 때마다 안타까워하고, 고개를 떨궜던 적이 많았다. 상대방 선수들이나 세컨드, 그리고 심판들이 부담을 갖게 되고, 대표가 경기에 영향을 끼친다는 오해가 생길 수 있기 때문이다.

  • 심지어 지난해 4월, 제자인 김수철이 로드FC 밴텀급 타이틀전을 할 때도 세컨드가 아닌 대표석에 앉아 경기를 관람했다. 이때도 김수철과 함께 훈련만 했을 뿐, 경기 도중에는 어떤 작전 지시도 내릴 수 없었다.

대표직을 내려놓은 뒤에야 정문홍 前대표는 온전히 제자들과 함께 하는 지도자 복귀전을 치를 수 있게 됐다. 상대팀 박준오 관장에게도 김대환 대표가 양해를 구했고, 사전 교감을 했다고 전해졌다.

정문홍 前대표는 지도자 복귀 소감에 대해 “돌아가고 싶은 자리에 8년 만에 돌아왔다”는 짧은 한마디를 남겼다.

한편 11월 3일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개최되는 로드FC 050은 오후 7시부터 스포티비에서 생중계되고, 다음 스포츠와 아프리카TV, 로드FC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온라인으로도 시청할 수 있다.

유하람 기자 rank5yhr@gmail.com

[XIAOMI ROAD FC 050 / 11월 3일 대전 충무체육관]

[페더급 타이틀전 최무겸 VS 이정영]

[무제한급 최무배 VS 후지타 카즈유키]

[라이트급 홍영기 VS 나카무라 코지]

[밴텀급 한이문 VS 유재남]

[-50kg 계약체중 심유리 VS 임소희]

[무제한급 심건오 VS 허재혁]

 

[XIAOMI ROAD FC YOUNG GUNS 40 / 11월 3일 대전 충무체육관]

[미들급 박정교 VS 임동환]

[플라이급 김태균 VS 이토 유키]

[페더급 김용근 VS 박찬수]

[밴텀급 황창환 VS 김성재]

[플라이급 고기원 VS 김영한]

[플라이급 김우재 VS 정원희]

댓글 남기기

하고 싶은 말을 적어주세요
이름을 적어주세요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