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오파이트14] 4번째 한일전 스페셜매치 발표, ‘유도 특급’ 김용희 출격

0
ⓒ 김용희

[랭크5=유하람 기자] 오는 1020일 가평 캠프통 아일랜드 특설링에서 14번째 정규 대회를 개최하는 네오파이트가 4번째 한일전 스페셜 매치를 발표했다. ‘유도 특급’ 김용희가 일본의 베테랑 코지 타케우치를 상대한다. 이번 대회에는 70KG 라이트급 4강전 2경기와 한일전 5경기가 준비돼있다.

김용희는 어려서부터 유도를 수련한 소위 말하는 ‘엘리트 체육인’으로, 실력을 인정받아 호서대학교 유도 장학생으로 입학을 하며 탄탄대로를 걸었다. 그러나 UFC 를 보면서, 특히 김동현 정찬성 선수 같은 국낸 선수들이 승리하는 것을 보고 유도보다 이종격투기의 매력에 빠지게 됐다. 군을 전역한 이후엔 바로 이종격투기를 시작했다.

그러던 중 천안에 이광희 관장이 체육관을 운영하는 것을 알고 천안으로 찾아가 이광희 관장의 제자가 됐다. 이광희 관장은 “김용희는 완전 노력파”라며 “언제나 자신은 부족하다면서 쉬는 시간에도 운동한다”고 인정했다.

이런 성실함을 바탕으로 김용희는 승승장구했다. 국내 에서는 엔젤스파이팅에도 출전 했으며, 국제 무대는 홍콩의 IMFI에 출전해 길로틴 초크로 역전승을 거두기도 했다현지인들은 김용희의 맷집과 투지에 ‘코리안 트랙터’라는 별명을 붙여주기도 했다.

김용희는 “국내 무대를 석권하고 UFC대회에 진출해 이광희 관장님께 벤츠승용차를 사주는 것이 꿈”이라며 “이번 경기는 오랜만의 시합이라 긴장 반 설렘 반”이라는 심경을 밝혔다. 그는 “관장님 같은 터프한 스타일로 경기를 하고 싶다. 제자는 스승을 따라간다고 관장님 같은 선수가 되고 싶다”고 말했다.

한편 상대는 23전을 치른 베테랑, 일본의 코지 타케우치다. 그라운드 기술이 특기인 타케우치 선수는  ‘필살기’ 쵸크 기술로 승리를 확신하며 각오 밝혔다. 그는 “한국인과 세 번째 싸운다. 지금까지 1승 1패였고이번엔 이기고 싶다”며 “상대에 대해서는 잘 알지 못하지만 언제나처럼 열심히 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네오파이트14는 지난 96일 네오파이트`13에서 70KG 토너먼트 준결승에 진출한 4명의 전사오수환(크광짐대 김민형(대전 팀피니쉬), 명재욱(팀매드대 박상현(MMA스토리) 4강전 2경기와 한일전 옥래윤(팀매드)과 아미코토 노리히사의 경기 김민우(코리안좀비대 슈헤이 히가시의 경기 권원일(익스트림컴벳대 토시히로 시미주의 경기 그리고 추가 한일전 1경기가 더 준비돼있다방송은 국내 스포츠 전문 채널IB 스포츠를 통하여 중계된다.

유하람 기자 rank5yhr@gmail.com

■ 네오파이트 14

일시 : 2018 1020 (2pm)
장소 : 가평 캠프통아일랜드 특설링
주최 : 네오파이트 조직위원회스캇앤파트너스㈜
주관방송사 : IB SPORTS
출전문의 : 전화 02-599-3376
           이메일 jsw7341@hanmail.net

댓글 남기기

하고 싶은 말을 적어주세요
이름을 적어주세요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