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FC] ‘케이지 김연아’ 서지연 여전한 타이틀 욕심 “URCC-TFC 벨트 모두 겨냥”

0
탑포지션에서 파운딩을 하는 서지연 ©송광빈 기자

[랭크5=유하람 기자] UFCC 타이틀전에 도전하는 ‘케이지 김연아’ 서지연(18, 더짐랩)이 당찬 포부를 밝혔다. 정유진(24, 코리안탑팀/㈜성안세이브)의 무릎부상 대리출전하게 된 서지연은 오는 29일 필리핀 마닐라 오카다 더 코브에서 열리는 ‘URCC Global 35’에서 URCC 챔피언 겔리 불라옹(필리핀)과 여성부 플라이급 타이틀전을 벌인다. 갑작스러운 기회인데다 체급도 한 단계 높지만 서지연은 “좋은 기회”라며 웃으며 말했다.

네트볼 출신의 서지연은 TFC 아마세미프로대회에서 7전 전승을 기록하며 승승장구해나갔다지난해 1월 프로에 데뷔해 벌써 7번이나 케이지에 올랐다승과 패를 반복했지만 박시윤장현지박시윤을 연이어 격침시키며 3연승을 질주하게 됐다. “공석인 TFC 챔피언 자리는 내 것”이라 선언한 때도 이 무렵이다.

지난 5월 박시윤을 꺾고 한동안 쉬겠다고 했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피가 끓은(?) 그녀는 꾸준히 경기에 나서고 싶다고 말했다케이지에 오르지 않은 동안에도 매일 훈련했고 킥복싱 이벤트 매치 등에 나서며 경기감각을 익히는 데 열중했다더짐랩 박태혁 관장은 이번 경기에서 서지연의 물오른 타격능력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상대 챔피언 불라옹은 2016년 4월 프로에 데뷔한 올라운더로고른 영역에서 출중한 실력을 자랑한다상대를 하위포지션으로 몰아넣는 능력이 뛰어나다서브미션파운딩 모두 위협적이다.

서지연은 좋은 기회인 거 같아서 플라이급 경기에 나서게 됐다체급 차는 좀 나지만 그래도 강한 사람들과 경쟁한다면 나도 더 강해질 수 있다고 믿고 있다요즘 키를 재봤더니 1.5cm나 컸다(웃음). 몸도 성장하고 있다는 말이 맞는 거 같다그것에 맞춰 실력도 같이 성장하고 있다고 말문을 뗐다.

이어 서지연은 요즘 부족했던 레슬링타격을 정말 많이 보완하고 연습하고 있다대표님과 파트너들이 항상 나를 위해 도움 주셔서 이렇게 성장할 수 있었던 것 같다아톰급스트로급플라이급까지세 체급을 뛰고 있지만 실력만 있다면 어디서든 경쟁력이 있다고 생각한다더 좋은 선수가 되려면 다양한 나라다양한 강자와 경쟁해야 나도 성장하는 거라고 본다나중에 기회가 된다면 함서희 선수와도 꼭 싸워보고 싶다고 덧붙였다.

한편 TFC 여성부 스트로급 챔피언 장웨일리(28, 중국)가 UFC에 진출해 TFC 여성부 스트로급 타이틀은 공석이 됐다서지연은 자신의 차례가 왔다고 말한다.

유하람 기자 rank5yhr@gmail.com

댓글 남기기

하고 싶은 말을 적어주세요
이름을 적어주세요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