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FC] ‘태권 파이터’ 홍영기 33전 베테랑 나카무라 코지와 격돌 “권아솔의 복수 나선다”

0
‘태권파이터’ 홍영기©박종혁 기자

[랭크5=유하람 기자] 로드FC ‘태권 파이터’ 홍영기(34, 팀 코리아 MMA)가 고향 대전광역시에서 팀 동료 권아솔의 복수전에 나선다. 오는 11월 3일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열리는 로드FC 050에서 홍영기는 나카무라 코지(33, 일본)와 맞붙는다. 코지는 2013년 로드FC 013에서 홍영기 팀 동료 권아솔을 하이킥으로 쓰러뜨린 바 있다. 이에 홍영기는 “권아솔의 복수를 하겠다”고 출사표를 던졌다.

태권도 국가대표 상비군 출신 홍영기는 2014년 ‘주먹이 운다-영웅의 탄생’에 출연, 같은 해 11월 MMA 프로 무대 데뷔의 꿈을 이뤘다. ‘태권도는 MMA에서 통하기 어렵다’는 편견을 깨고, 경기를 거듭하면서 그라운드 능력까지 장착하며 완성형 파이터로 성장하고 있다. ‘주먹이 운다’와 ‘겁 없는 녀석들’ 출신 선수들의 맞대결이 펼쳐진 지난 3월에는 엄태웅에게 압도적인 경기력으로 승리했다.

홍영기가 이번에 만나게 된 나카무라 코지는 변칙적인 공격이 일품인 파이터다. 33의 많지 않은 나이에 벌써 33전을 치른 경험 많은 선수이며, KO 승률이 60%나 될 만큼 날카로운 타격을 자랑한다. 현 로드FC 라이트급 챔피언인 권아솔도 그의 변칙 하이킥에 주저앉은 바 있다.

김대환 로드FC 대표는 “킥에 일가견이 있는 두 선수가 만나 어떤 대결을 펼칠지 기대가 된다. ‘태권 파이터’ 홍영기의 진면모를 볼 수 있을 것”이라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한편 11월 3일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개최되는 로드FC 050은 오후 7시부터 스포티비에서 생중계되고, 다음 스포츠와 아프리카TV, 로드FC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온라인으로도 시청할 수 있다. 해외 다양한 채널을 통해 전세계로 동시에 생중계된다.

유하람 기자 rank5yhr@gmail.com

[XIAOMI ROAD FC 050 / 11월 3일 대전 충무체육관]

[페더급 타이틀전 최무겸 VS 이정영]

[무제한급 최무배 VS 후지타 카즈유키]

[라이트급 홍영기 VS 나카무라 코지]

댓글 남기기

하고 싶은 말을 적어주세요
이름을 적어주세요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