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오파이트13] 이광희 이마 부상으로 닥터스톱 분패, 홍준영 2분만에 TKO승

0
3년만에 복귀전을 가진 이광희는 부상으로 인해 경기를 모두 마치지 못했다.

[랭크5=행당동, 정성욱 기자] 3년 만에 복귀전을 가졌던 ‘크레이지광’ 이광희(32, 크광짐)가 닥터 스톱 패배로 불완전 연소했다. 이광희는 6일 왕십리역 디노체컨벤션에서 열린 네오파이트 13 메인 이벤트에서 나카무라 유타(36, 티렉스 주짓수 아카데미)에게 2라운드 닥터 스톱으로 패했다.

두 선수 모두 경기 시작부터 적극적인 경기를 펼쳤다. 이광희는 헤드킥과 양손 훅을 고루 활용하며 유타에게 공세를 퍼부었다. 하지만 유타에게 왼손 정타를 허용해 어려운 경기를 펼쳤다.

주춤했던 이광희였지만 주지떼로 유타에게 포지션을 내주지 않았다. 이후 이광희는 여러 차례 얼굴에 정타를 허용했다. 결국 유타에게 상위 포지션을 내주었다. 위기가 있었지만 모두 빠져나왔고 1라운드를 마쳤다.

2라운드에도 두 선수는 화끈한 타격전으로 관중의 탄성을 자아냈다. 타격전을 치르는 상황에서 이광희 이마에 피가 흐르기 시작했다.

응급조치후 이광희는 더욱 적극적으로 경기를 펼쳤다. 과감하게 전진 스텝을 밟았고 유타의 안면에 펀치를 꽂아 주춤하게 만들었다. 하지만 흐르는 피 탓에 몇 차례 경기가 중단됐고 결국 닥터스톱으로 마무리됐다. 아쉬운 마음에 이광희는 한 숨을 쉬며 드러눕기도 했다.

3년이라는 공백이 이광희에게 영향이 있었다. 적극적인 타격은 돋보였지만 체력과 실전 감각, 방어에서 아쉬움을 보였다.

BA4C0192 사본.jpg
파운딩을 치는 홍준영

코메인이벤트에 나선 홍준영(코리안좀비MMA)은 1라운드 2분 만에 지안카이 치(말레이시아)를 TKO로 꺾었다. 1라운드 초반엔 두 선수 모두 탐색전을 펼쳤다. 먼저 공격 카드를 꺼낸 것은 홍준영. 기습적인 테이크다운을 성공시키며 상위 포지션을 확보했다.

치는 홍준영에게 탑 포지션을 내주지 않기 위해 안간힘을 썼지만 역부족이었다. 탑 포지션을 점유한 홍준영은 연이어 파운딩을 퍼부었고 치는 이렇다할 대응없이 방어만 했다. 결국 레프리가 스톱 신호를 보냈다. 홍준영도 싱거운 결과라 생각했는지 연신 머리를 긁적거렸다. 코리안좀비MMA는 홍준영과 오프닝 경기에 나선 최강주 모두 승리를 거둬 2승을 챙겼다.

한편 이날 진행된 70kg 8강 토너먼트는 명재욱(팀매드), 김민형(팀피니쉬), 박상현(MMA스토리), 오수환(크광짐) 4명이 승리하며 마무리 됐다. 내년 1월(예정)에 열릴 네오파이트 14에서 이들 가운데 최종 승자가 가려질 예정이다.

정성욱 기자 mr.sungchong@gmail.com

◆네오파이트 13 경기 결과
– 2018년 9월 6일, 서울 행당동 왕십리역 디노체컨벤션홀

[메인이벤트 83kg] 이광희 VS 나카무라 유타
– 나카무라 유타 2라운드 닥터 스톱 승

[코메인이벤트 72kg] 홍준영 VS 지안카이 치
– 홍준영 1라운드 2분 파운딩 TKO승

[여성 56kg] 정서윤 VS 박보현
– 박보현 2라운드 종료 3-0 판정승

[70kg 8강 토너먼트] 조성환 VS 오수환
– 오수환 2라운드 3분 11초 리어네이키드초크 TKO승

[70kg 8강 토너먼트] 박상현 VS 강성대
– 박상현 1라운드 2분 37초 파운딩 TKO승

[70kg 8강 토너먼트] 김민건 VS 김민형
– 김민형 2라운드 종료 2-0 판정승

[70kg 8강 토너먼트] 우영욱 VS 명재욱
– 명재욱 1라운드 2분 53초 니킥 TKO승

[오프닝 65kg] 박은석 VS 최강주
– 최강주 1라운드 1분 17초 파운딩 TKO승

 

댓글 남기기

하고 싶은 말을 적어주세요
이름을 적어주세요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