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FC] ‘싸움꾼’ 방재혁, 日파이팅넥서스서 2R 초크승 “인생은 단짠이다”

0
펀치를 뻗는 방재혁

[랭크5=유하람 기자] 매니악‘ 방재혁(22, 코리안탑팀/㈜성안세이브)이 첫 원정 경기를 승리로 장식했다방재혁은 11일 일본 신주쿠 페이스에서 열린 파이팅 넥서스 14′에서 일본의 마요‘ 코모리 신마레를 상대로 2라운드 리어네이키드 초크승을 거뒀다.

코너맨으로 참여한 김상원에 따르면방재혁은 타격으로 앞서고 있었다상대가 계속 테이크다운을 시도했으나 방재혁은 모두 막아내면서 도발을 시도했다. 2라운드에서 코모리는 많이 지친 상황에서 싱글렉 테이크다운을 시도방어한 방재혁은 백포지션으로 이동한 뒤 초크로 경기를 마무리 지었다.

승리 후 방재혁은 일본음식은 너무 짜다하지만 승리는 달콤했다인생은 단짠이다라고 운을 띄운 뒤 상대가 모든 경기를 깔끔하게 이겼었다잘생긴 얼굴을 망가뜨리고 패배까지 안기게 해 조금 미안하다다음엔 더 창의적인 퍼포먼스로 이기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타격에 특화된 방재혁은 어린 시절 마이크 타이슨의 복싱경기를 보고 권투를 시작했다이후 다양한 킥과 화려한 변칙기술이 있는 종합격투기를 본 뒤 전향을 결심했다. “싸우러 갈 때의 그 짜릿함이 세상에서 가장 좋다.상대를 맞추는 그 손맛에 중독됐다고 늘 강조한다.

174cm의 방재혁은 데뷔전부터 라이트급에서 싸워왔다. 2016년 9월 ‘TFC 12’에서 상대적으로 크고 긴 손찬희에게 판정패했고지난해 6월 ‘TFC 드림 3′에서 박진우에게 1라운드 펀치 KO승을 거뒀다.

지난해 10월 ‘TFC 드림 4′ 메인이벤트에서 톱컨텐더 홍준영과 페더급매치를 벌였지만 레슬링에서 밀려 만장일치 판정패를 기록했다지난 3월 ‘TFC 드림 5′에서 일본의 야마나카 켄지에게 판정승을 거뒀고코모리를 제압하며 생애 첫 연승을 기록했다.

현장에서 경기를 관람한 TFC 전찬열 대표는 먼저 방재혁도 굉장히 잘했지만 옆에서 김상원이 경기 전까지 케어 및 세컨드를 잘 준비하고 지시한 덕에 이긴 것도 있는 것 같다모쪼록 더운데 한국에 시원한 소식을 전해드려 내심 기쁘다고 웃으며 말했다.

일본 파이팅 넥서스는 TFC와 업무 협약을 체결한 단체다두 대회사는 대회 발전을 위해 한·일 격투교류에 적극적으로 나서며 상생하고 있다.

한편 TFC는 일본중국사이판필리핀카자흐스탄러시아체첸 공화국슬로바키아호주대만 등 지속적인 해외원정 경기를 추진하고 있다다음 달 17일 일본 히트 43′에 김명구와 정다운이 출전한다.

유하람 기자 rank5yhr@gmail.com

댓글 남기기

하고 싶은 말을 적어주세요
이름을 적어주세요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