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FC] 첫 원정 도전하는 방재혁 “질 수가 없는 경기, 연승 가도 오를 것”

0

 

하이킥을 차는 방재혁

[랭크5=유하람 기자] ‘매니악‘ 방재혁(22, 코리안탑팀)이 첫 원정 경기에서 연승에 도전한다. 그는 오는 11일 일본 신주쿠 페이스에서 열리는 ‘파이팅 넥서스 14’에서 ‘마요’ 코모리 신마레와 맞붙는다. 전적은 2승 2패 대 5승 1패로 한참 밀리지만 방재혁은 자신감이 넘친다. 그는 “모든 면에서 내가 앞선다”며 “질 수가 없다”고 말했다.

마이크 타이슨을 보고 권투를 시작했다는 방재혁은 다양한 킥과 화려한 변칙기술이 있는 종합격투기에 매료돼 전향을 결심했다. 그는 싸우러 갈 때의 그 짜릿함이 세상에서 가장 좋다상대를 맞추는 그 손맛에 중독됐다고 늘 강조한다.

하지만 프로세계는 만만치 않았다. 이제 프로 5전째를 앞두고 있지만 그의 승률은 ‘반타작’에 불과하다. 174cm의 방재혁은 비교적 작은 체격에도 라이트급에서 경쟁해왔다. 2016년 9월 TFC 12에서 크고 긴 손찬희에게 쓰라린 데뷔전 패배를 당했다.

지난해 6월에는 박진우에게 1라운드 펀치 KO승을 거두고 페더급으로 내려갔으나, 4개월 뒤 메인이벤트에 나서 홍준영의 레슬링에 휘말리며 만장일치 판정패를 당했다. 상황이 여의치 않자 지난 3월에는 밴텀급까지 내려갔다. TFC 드림 5에 출전한 그는 야마나카 켄지에게 판정승을 거둬 승패승패 행진을 이어나갔다.

이처럼 쉽지는 않았던 네 번의 싸움 동안 그는 확신이 생겼다. 마지막 경기에서는 코너 맥그리거를 연상시키는 다양한 도발로 객석에 큰 웃음을 안겼으며, 승리 후엔 “감량고가 심해 다시는 밴텀급에서 싸우기 싫다”고 말하며 자기 체급을 알게 됐다.

이제 방재혁은 어떤 영역에서도 이길 수 있다고 자신하고 있다. 그는 상대를 향해 “이전 경기를 보니 다 재미없었다”며 “그러면 상품성이 떨어진다. 화끈하게 싸우자케이지 중앙에서 난타전 한 번 가자고 도발했다.

상대 코모리는 2016년 11월 파이팅 넥서스를 통해 프로에 데뷔한 후 꾸준히 한 무대에서 자신의 존재를 각인시키고 있다. 2017년 10월 한 차례 판정패한 뒤로는 3연속 TKO승을 질주 중이다.

끝으로 방재혁은 상대가 모든 영역에서 고른 능력을 갖췄다”면서도 “태클을 모두 막을 자신이 있고난타전에선 내가 우위에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또한 “생애 첫 해외경기라 부담된다”면서도 승패에 대해서는 “질 수가 없다연승을 이어나가겠다고 밝혔다.

유하람 기자 rank5yhr@gmail.com

댓글 남기기

하고 싶은 말을 적어주세요
이름을 적어주세요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