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FC] 라인재, ‘무한 압박’으로 미들급 새 챔피언 등극

0
파운딩을 날리는 라인재

[랭크5=유하람 기자] ‘비보이 파이터’ 라인재가 로드FC 새 미들급 챔피언에 등극했다. 28일 원주 종합체육관에서 열린 로드FC 048에서 그는 챔피언 최영을 맞아 압박으로 일관한 끝에 2-0 판정 승을 거뒀다. 최영은 노련하게 태클을 방어하고 반격할 기회를 찾았지만 승리하기엔 부족했다.

1라운드 적극적이었던 쪽은 라인재였다. 라인재는 빠르게 페이크를 섞어가며 킥으로 압박했고, 빈틈이 보이자 바로 태클을 시도했다. 최영이 노련하게 빠져나왔지만 분위기는 라인재 쪽으로 이미 넘어왔다. 라인재는 영리한 움직임으로 상대가 할 것을 못하게 하며, 최영의 장기인 클린치에서조차 앞서나갔다. 최영은 내내 뒷걸음질 치며 맞춰 움직이기 바빴다.

2라운드에도 라인재는 첫 킥을 바로 캐치하는 등 상대 움직임을 읽고 있었다. 넥클린치에 바로 펀치 대응이 나올만큼 최영을 잘 파악한 모습이었다. 도중 들어가다 카운터 훅을 맞아 잠시 흔들리기도 했지만 이내 중심을 잡았다. 최영은 라인재를 체격을 앞세워 케이지에 찌그러뜨리려 했고, 기습태클도 시도했지만 라인재는 이미 알고 빠져나갔다.

3라운드에도 강하게 압박하던 라인재는 라이트 오버핸드가 적중시켰다. 펀치를 주고받으면서도 최영은 데미지를 숨기지 못했고, 라인재는 바로 테이크다운 후 케이지 압박에 들어갔다. 라인재는 헐떡이면서도 펀치를 날리며 전진했다. 오히려 체력이 더 남았던 최영이 카운터 라이트를 적중시킨 후 잠시 반격에 나서는 듯 했으나, 라인재가 안아 띄우기로 마무리하며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챔피언 라인재와 마주한 미들급의 폭풍 황인수

판정 승부 끝에 라인재는 2-0 판정으로 새 챔피언에 등극했다. 경기 후 인터뷰에서는 ‘미들급 폭풍의 핵’이라 불리는 황인수와 대면식을 가졌다. 황인수는 “영건스를 보는 줄 알았다. 연말에 타이틀전 기회를 얻는다면 챔피언전이 뭔지 보여주겠다”며 도발했다. 이에 라인재도 긍정적으로 답하며 차기 타이틀전을 예고했다.

유하람 기자 rank5yhr@gmail.com

XIAOMI ROAD FC 048 경기 결과
2018.07.28. 원주 종합체육관

[미들급] 최영 vs 라인재
라인재 3라운드 종료 판정승(2-0)

[미들급] 미첼 페레이라 vs 양해준
미첼 페레이라 3라운드 1분 48초 TKO승(킥과 펀치)

[아톰급] 이예지 vs 아라이 미카
아라이 미카 2라우드 종료 판정승(3-0)

[미들급] 전어진 vs 최원준
최원준 3라운드 종료 판정승(3-0)

[라이트급] 신동국 vs 하야시 타모츠
하야시 타모츠 2라운드 3분 27초 테크니컬 판정승(3-0)

[미들급] 김대성 vs 이종환
이종환 2라운드 종료 판정승(3-0)

 

댓글 남기기

하고 싶은 말을 적어주세요
이름을 적어주세요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