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FC] ‘계체 실패’ 전어진, 최원준에게 석패

0
전어진을 쓰러뜨리는 최원준

[랭크5=유하람 기자] 계체 실패로 1라운드 5점 감점을 받은 전어진은 결국 페널티를 이기지 못했다. 28일 원주 종합체육관에서 열린 로드FC 048에 출전한 전어진은 1라운드부터 다운되며 승리를 놓쳤다. 상대 최원준은 KO 밖에 없는 전어진을 원거리 타격으로 봉쇄하며 만장일치 판정승을 거뒀다.

1라운드 최원준은 전어진이 들어올 때마다 날카로운 레프트 카운터 훅을 꽂아넣었고, 경기 시작 1분 여 경엔 다운까지 따냈다. 이후 전어진이 큰 데미지는 입지 않고 버텼지만 최원준은 상위를 잡은 채 놓지 않았다. 전어진이 최원준을 붙잡고 버티면서 라운드는 종료됐다.

이미 1라운드 5점 감점을 안고 시작한 전어진은 첫 라운드마저 내주면서 이미 패색이 짙어졌다. 이에 2라운드 타격전에서 한 방을 노렸지만 멀리서 잽과 원투로 괴롭히는 최원준의 거리를 뚫지 못했다. 라운드 종료 1분 전 테이크다운을 성공하긴 했으나, 넘기고 나서도 별다른 충격을 주지 못한 채 시간을 보냈다.

3라운드에도 전어진에게 갑갑한 상황은 계속됐다. 테이크다운을 따냈으나 별 소득 없이 일어났고, KO 밖에 남지 않은 상황에서도 펀치는 닿지를 않았다. 라운드 종료 10초 전 최원준이 난타전에 응해주며 잠시 불타오르는 듯했으나 인상적인 펀치는 맞추지 못했다. 경기 종료 직후 전어진은 펀치 공방에서 부상이 생긴 듯 어깨를 부여잡고 쓰러졌다.

큰 패널티를 받은 데다 라운드를 내주기도 한 전어진이 이길 방법은 없었다. 판정단은 전원일치로 최원준 승리를 선언했다.

유하람 기자 rank5yhr@gmail.com

XIAOMI ROAD FC 048 경기 결과
2018.07.28. 원주 종합체육관

[미들급] 최영 vs 라인재

[미들급] 미첼 페레이라 vs 양해준

[아톰급] 이예지 vs 아라이 미카

[미들급] 전어진 vs 최원준
최원준 3라운드 종료 판정승(3-0)

[라이트급] 신동국 vs 하야시 타모츠
하야시 타모츠 2라운드 3분 27초 테크니컬 판정승(3-0)

[미들급] 김대성 vs 이종환
이종환 2라운드 종료 판정승(3-0)

 

댓글 남기기

하고 싶은 말을 적어주세요
이름을 적어주세요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