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FC] 미들급 챔피언 최영 “차정환은 무서워서 도망간 것”

0
ⓒ 승리 후 포효하는 최영

[랭크5=유하람 기자]  로드FC 미들급 챔피언 최영(40, Shinbukan/Land‘s end)이 단단히 뿔났다. 그는 부상으로 대결을 무산시킨 차정환(34, MMA스토리)를 향해 “무서워서 도망갔다”며 날을 바짝 세웠다. 이어 방어전 상대인 ‘비보이 파이터’ 라인재(32, 팀 코리아 MMA)에게는 “제발 부상 없이 경기장으로 와주길 바란다”고 전햇다.

최영은 본래 오는 28일 원주 종합체육관에서 열리는 로드FC 048에서 차정환과 통합 타이틀전을 치를 예정이었다. 하지만 차정환이 또 부상으로 이탈하자 주최측은 그에게서 벨트를 박탈했다. 잠정챔피언이었던 최영은 정식챔피언으로 자동승격됐다. 그는 이제 컨텐더 라인재를 상대로 1차 방어전을 치른다.

하지만 최영에겐 정식챔피언이 문제가 아니었다. 그는 “차정환 선수와의 경기가 취소된 게 이번이 처음이 아니라 솔직히 화가 많이 난다”며 울분을 터뜨렸다. 이어 “이번 리매치에서 지면 모든 게 끝이라는 각오로 준비하고 있었는데 이렇게 저와 대회사에 피해를 주다니 정말 말도 안 된다. 나로선 무서워서 도망갔다고 볼 수밖에 없다”고 토로햇다.

차정환과 최영의 첫대결은 지난 2016년 12월 10일 로드FC 035였다. 연장까지 가는 접전 끝에 차정환이 승리, 1차 방어에 성공했다. 하지만, 차정환이 케이지를 잡는 반칙을 저지른 것이 논란이 돼 재대결이 결정됐다.

예정대로라면 지난해 6월 10일 개최된 로드FC 039에서 재대결을 했겠지만 차정환의 부상으로 취소됐다. 차정환은 같은 해 10월 최영이 미들급 잠정 챔피언에 오를 때까지 잇따라 부상을 입었다.

이에 최영은 차정환을 포함한 선수들의 프로의식을 지적했다. 그는 “요즘은 잦은 부상은 물론 계체량조차 통과하지 못하는 선수들이 꽤 있다”며 “수치스러운 일인 줄 알아야 한다”고 꼬집었다.

한편 챔피언으로서 첫 방어전을 앞두고 있는 최영은 1차 방어 성공이라는 새로운 목표를 향해 훈련을 이어나간다.

“지난 10 몇 년 동안 해온 나의 격투 인생을 지키기 위해, 아무도 상상할 수 없는 나의 꿈을 이루기 위해 최선을 다 하다. 타고난 센스도 없고 화려한 스타성도 없는 최영이 진정한 아시아 넘버원이 되면 많은 후배들에게 희망이 될 수 있지 않을까 한다”

유하람 기자 rank5yhr@gmail.com

[XIAOMI ROAD FC 048 / 7월 28일 원주 종합체육관]

[미들급 타이틀전 최영 VS 라인재]

[미들급 미첼 페레이라 VS 양해준]

[아톰급 이예지 VS 아라이 미카]

[미들급 전어진 VS 최원준]

[라이트급 신동국 VS 하야시 타모츠]

[미들급 김대성 VS 이종환]

 

[XIAOMI ROAD FC YOUNG GUNS 39 / 7월 28일 원주 종합체육관]

[밴텀급 유재남 VS 한이문]

[라이트급 김형수 VS 전창근]

[플라이급 곽종현 VS 박수완]

[밴텀급 김이삭 VS 바산쿠 담란푸레브]

[밴텀급 바크티야르 토이츠바에브 VS 정상진]

[페더급 백승민 VS 권도형]

[밴텀급 박재성 VS 안태영]

[무제한급 이한용 VS 진익태]

댓글 남기기

하고 싶은 말을 적어주세요
이름을 적어주세요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