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FC] ‘소방관 파이터’ 신동국 “불이나 끄라고? 뜨거운 맛 보게 될 것”

0
소방관 방화복을 입은 신동국

[랭크5=유하람 기자] 오는 28일 로드FC 048 출전을 앞두고 있는 ‘소방관 파이터’ 신동국(37, 로드짐 원주 MMA)이 하야시 타모츠(32, 일본)의 도발에 응수했다.

전날 올라온 하야시 타모츠의 인터뷰영상과 기사를 보았는지 묻는 질문에 신동국은 “하야시 타모츠 선수의 경기영상은 이전에도 찾아봤다”며 “경기 스타일이 굉장히 터프해서, 대회 전에 신경전이 오고 갈 것이라 예상은 했다”고 말했다.

이어 “아니나 다를까 ‘불이나 꺼라’라고 도발을 했더라. 이건 소방관이란 직업에 대한 예의가 부족한 거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소방관은 불만 끄는 게 아니라, 재난현장에 뛰어들어 사람을 구하는 직업이다. 소방관이 얼마나 강한지 케이지 위에서 직접 보여주겠다”고 경고했다.

신동국은 “별로 신경전을 벌이고 싶진 않다”면서도 “‘불이나 꺼라’라는 한 문장으로 내 승부욕을 자극하는 데에는 성공했다”고 말했다. 그는 부상 없이 대회 당일 최상의 컨디션으로 만났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또한 “타모츠가 타격에 자신 있다 하지만, 내 장점도 타격이다. 그 어떤 공격도 절대 피하지 않고 맞서 싸울 것이다. 타격이 무엇인지 케이지 위에서 단단히 보여주겠다”라며 본인의 타격 실력에 대한 자신감도 내비쳤다.

이어 프로 3번째 경기, 그리고 3연승을 준비하는 심경을 묻자 9월에 출전하는 충주세계소방관경기대회를 언급하며 “첫 단추를 잘 끼우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좋은 흐름을 이어서 9월에도 성과를 얻을 수 있을 것 같다. 그래서 이번 경기도 꼭 승리하고 싶다.”고 말했고

“격투기 팬들이 흥분할만한, 역사에 남을 명승부를 만들어보고 싶다. 그러니 하야시 타모츠 선수가 케이지 위에서 제 타격에 잘 버텨주길 바란다. 인터뷰에선 날 1라운드 안에 쓰러트리겠다고 했으니 한번 믿어보겠다.”며 격투기에 대한 애정과 열정을 나타냈다.

이어서 ‘소방관 파이터’로서 어떤 목표를 지니고 있는지 묻자 “난 파이터 이전에 대한민국의 소방관이기도 하다. 이제 전국에 있는 소방관 동료들 대부분이 나의 존재를 안다. 그래서 케이지에 올라갈 때면 지금 이 시간 사무실에서 출동대기를 하며 앉아 있을 동료들을 생각한다. 그들이 한 마음으로 내 경기를 지켜보고 있다고 생각하면 꼭 이겨야겠단 투지가 불타오른다. 파이터로 활동하는 한 소방관 동료들에게 기쁨을 줄 수 있는 선물 같은 경기를 계속 펼치고 싶은 것이 목표다.”라고 대답했다.

그리고 “공무원이기 때문에 파이트머니를 기부하고 있다. 전적이 쌓이고, 실력이 높아질수록 파이트머니도 높아진다. 그것은 곧 기부할 수 있는 금액이 높아지다는 뜻이기도 하다. 그러니 좀 더 많은 분들을 도울 수 있도록 더욱 강한 파이터가 되고 싶다. 그리고 더 유명해져서 국민들에게 소방관의 애로사항을 전달할 수 있는 메신저가 되고 싶다.”고 덧붙였다.

유하람 기자 rank5yhr@gmail.com

[XIAOMI ROAD FC 048 / 7월 28일 원주 종합체육관]

[미들급 타이틀전 최영 VS 라인재]

[미들급 미첼 페레이라 VS 양해준]

[아톰급 이예지 VS 아라이 미카]

[미들급 전어진 VS 최원준]

[라이트급 신동국 VS 하야시 타모츠]

[미들급 김대성 VS 이종환]

 

[XIAOMI ROAD FC YOUNG GUNS 39 / 7월 28일 원주 종합체육관]

[밴텀급 유재남 VS 한이문]

[라이트급 김형수 VS 전창근]

[플라이급 곽종현 VS 박수완]

[밴텀급 김이삭 VS 바산쿠 담란푸레브]

[밴텀급 바크티야르 토이츠바에브 VS 정상진]

[페더급 백승민 VS 권도형]

[밴텀급 박재성 VS 안태영]

[무제한급 이한용 VS 진익태]

댓글 남기기

하고 싶은 말을 적어주세요
이름을 적어주세요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