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 FC] 차정환 부상으로 타이틀 박탈…최영, 챔피언으로 라인재와 대결

0
ROAD FC 048 포스터

[랭크5=정성욱 기자] 미들급 챔피언 차정환(34, MMA스토리)이 타이틀을 박탈당했다. 잠정 챔피언이었던 최영(40, Shinbukan/Land‘s end)이 챔피언으로 자동 승격해 ‘비보이 파이터’ 라인재(32, 팀 코리아 MMA)와 방어전을 치른다.

차정환의 타이틀 박탈은 훈련 중 부상으로 인한 것. 부상을 입은 후 차정환은 정밀 검사를 진행했고 왼쪽 발목 인대 파열 진단을 받아 출전이 불가능해졌다.

로드 FC에 따르면 “차정환이 지난 2016년 12월 치른 1차 방어전 이후 부상으로 추가 방어전을 치를 수 없는 상황이었다. 이에 빈자리를 대신할 잠정 챔피언을 뽑았다. 하지만 차정환의 연속적인 부상으로 공백기가 길어졌고 차정환의 챔피언 타이틀을 박탈하기로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차정환은 자신의 SNS를 통해 “먼저 최영과 나를 기다려주신 모든 분들께 너무 죄송하단 말씀 드리고 싶다”라며 “은퇴할 생각도 많이 했는데 저희선수들 시합하는 모습을 보면 아직 놓지 못하는 무언가가 있는 것 같다. 재활치료 잘해서 빠른 시일내에 케이지에 올라가도록 노력하겠다”라고 자신의 심경을 털어놓았다.

로드 FC의 챔피언 타이틀 박탈은 이번이 처음이다. 타이틀을 반납한 경우는 있다. 미들급 2대 챔피언 이은수는 부상으로 경기를 치를수 없자 타이틀을 반납했고 밴텀급 3대 챔피언 이윤준은 급성 뇌경색 진단후 타이틀을 반납했다. 또한 초대 라이트급 챔피언 남의철이 UFC에 진출하면서 타이틀을 반납하기도 했다.

최영은 ‘잠정’을 뺀 챔피언으로 자동 승극 됐다. 오는 28일 원주 종합체육관에서 개최되는 ‘XIAOMI ROAD FC 048’의 메인 이벤트는 ‘미들급 챔피언’ 최영의 1차 방어전으로 변경됐고 컨텐더는 라인재다.

라인재는 킥복싱 챔피언 출신의 타격가지만 수많은 챔피언을 배출한 박창세 감독(팀 코리아 MMA)을 만나 완전한 종합격투기 선수로 거듭났다는 평을 받고 있다. ROAD FC에서 5승 1무 무패 행진을 이어나가 컨텐더로 전격 발탁됐다.

당초 ‘실버백’ 전어진(25, 몬스터 하우스)과 대결할 예정이었던 라인재가 타이틀전에 출전하게 되면서 대체 선수로 최원준(29, MMA스토리)이 투입돼 전어진과 경기를 치른다.

로드 FC 김대환 대표는 “대회가 한 달도 남지 않은 시점에 부상자가 발생해 고민이 많았다. 챔피언으로서 방어전을 치르게 된 최영과 컨텐더로서 도전하게 된 라인재 두 선수 모두 후회 없는 최고의 경기를 치르기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로드 FC는 역대 최고의 상금, 100만 달러가 걸린 ‘ROAD TO A-SOL’을 4강전까지 진행했다. 샤밀 자브로프와 만수르 바르나위가 결승에 진출했다. 두 파이터의 대결에서 이긴 승자는 ‘끝판왕’ 권아솔과 마지막 승부를 벌인다.

정성욱 기자 mr.sungchong@gmail.com

댓글 남기기

하고 싶은 말을 적어주세요
이름을 적어주세요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