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FC] 박준용 원정서 대어 낚다! 박연화는 아쉬운 판정패

0
ⓒ 승리 후의 박준용

[랭크5=유하람 기자] TFC 미들급 강자 타이슨‘ 박준용(27, 코리안탑팀/㈜성안세이브)이 해외 단체 메인이벤트에서 압승을 거뒀다박준용은 지난 7일 대만 타이베이 아레나에서 열린 ‘RFC 2’ 메인이벤트에서 글렌 스파브(29, 핀란드)를 3라운드 종료 만장일치(30-26, 30-26, 30-27) 판정승을 따냈다.

일방적인 경기였다박준용은 스파브의 얼굴 전체가 피멍으로 물들만큼 15분 내내 타격에서 압도했다스파브는 3번의 그로기 상황까지 몰렸었다끝끝내 버텨냈지만 이렇다 할 공격을 펼쳐보지 못한 채 경기를 마무리 지었다.

승리 직후 박준용은 현지에서 완전 떡밥(?) 취급당해서 확실하게 보여줬다”며 “난 맞은 곳이 없다멀쩡하다“고 여유를 보였다. 이어 상대가 나를 이겼다면 UFC에 진출할 수도 있었다는 소문을 들었다여러모로 좀 미안하게 생각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또한 팀에서 배운 대로 경기에 임해서 좋은 결과를 이뤘다고 생각한다모두에게 고맙다고 덧붙였다.

한편 동반 출전한 여성 파이터 박연화(22, 더짐랩)는 아쉬운 판정패를 맛봤다오교정(34, 대만)戰에서 준비한 대로 경기를 잘 풀어나갔지만 감점을 끝내 극복하지 못하고 고배를 마셨다계체를 사흘 앞두고 박연화는 -54.5kg 계약체중을 요청해 체중 변경 -2점을 받았다.

정다운은 라이언 비글러와 라이트헤비급 경기를 펼치려 했으나 상대의 갑작스런 부상으로 케이지에 오르지 못했다정다운은 ‘RFC 3’ 메인이벤트에 출전할 예정이다경기에 나서지 않았음에도 정다운은 현지에서 언론 및 관중들에게 폭발적인 인기를 실감했다.

TFC는 RFC와 파트너십을 체결했다제휴를 맺고 노하우를 공유하며 서로 WIN-WIN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일본 파이팅 넥서스판크라스에 이어 대만 단체와도 상호 협력을 약속하며 인프라를 아시아 전역에 확대시키고 있다.

TFC는 일본중국사이판필리핀카자흐스탄러시아체첸 공화국슬로바키아호주대만 등 지속적인 해외원정 경기를 추진하고 있다오는 21일 호주에서 열리는 HEX 대회에 김상원최승국이 출전할 예정이다.

유하람 기자 rank5yhr@gmail.com

댓글 남기기

하고 싶은 말을 적어주세요
이름을 적어주세요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