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NK5 파이트 오브 더 나이트 – TFC 18 김재웅 vs 정한국

0

‘RANK5 파이트 오브 더 나이트’를 시작합니다.’RANK5 파이트 오브 더 나이트’는 격투기 선수들에 대한 기록이 가장 큰 목적입니다. 훌륭한 경기를 펼친 두 선수를 기록하고 후에도 그들의 활약이 잊혀지지 않도록 하기 위함입니다.

선정방식은 다음과 같습니다. RANK5 선정위원들이 대회가 끝난후 한 경기를 선택하고 그 경기를 선정한 이유 적습니다. 총 합을 내어 가장 많은 표를 받은 경기를 선정합니다.

RANK5는 선정된 선수를 찾아가 ‘RANK5 파이트 오브 더 나이트’에 선정됨을 알리고 인터뷰를 진행합니다. 그리고 RANK5에서 준비한 소정의 보너스도 지급합니다.

정한국과 김재웅

‘RANK5 파이트 오브 더 나이트’ 첫 회 주인공은 TFC 18의 코메인 매치인 김재웅(익스트림컴뱃)과 정한국(팀매드)입니다. TFC 18 코메인 이벤트로 열린 이들의 경기는 3라운드 내내 관객들로 하여금 환호를 이끌어냈습니다.

‘롱기누스의 창’과 같은 김재웅의 강한 펀치는 정한국을 흔들었지만 ‘이지스의 방패’ 같은 정한국의 몸은 김재웅의 공격을 모두 막아냈습니다. 경기는 김재웅의 심판 전원일치 판정승으로 막을 내렸습니다만 승자 뿐만 아니라 패자에게도 큰 박수가 이어진 경기였습니다.

‘RANK5 파이트 오브 더 나이트’ 선정위원 3명은 다음과 같이 선정 이유를 이야기했습니다.

이교덕 기자(스포티비 뉴스, UFC 해설위원
– 두 선수 혼신의 힘을 다한 경기라는 게 직접 느껴졌다. 김재웅은 어떻게든 KO로 이기려고 애썼고, 정한국은 어떻게든 진흙탕 싸움으로 끌고 가려고 노력했다. 그날 대회를 본 누구라도 이 경기를 최고의 명승부로 꼽지 않을까. 올해의 명승부에도 올라갈 만한 대결이었다.

정윤하 격투 칼럼니스트
– TFC가 말하던 철학이 그대로 묻어난 경기. TFC라는 단체가 궁금한가? 이 경기를 보시라.

정성욱 기자(RANK5)
– 과거 중국 초나라에 무기를 파는 상인이 있었다. 어느 날 그는 창 하나를 들어 보이며 이것은 세상의 그 어떤 방패라도 뚫을 수 있는 창이라고 했다. 뒤이어 방패 하나를 들어 보이며 이것은 어떤 창이라도 막아낼 수 있는 방패라고 말했다. 그러자 구경꾼들 중 한 명이 그럼 그 창으로 그 방패를 찌르면 어떻게 됩니까? 라고 물었다. 그래서….
최고의 명 경기가 나왔다.

댓글 남기기

하고 싶은 말을 적어주세요
이름을 적어주세요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