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스 FC] 이용복 대표 “서로가 필요하다면 종목 불문, 선수 교류하자”

0
맥스 FC 이용복 대표

[랭크5=정성욱 기자] “서로가 필요하다면 종목 불문하고 자유로운 교류해보자” 입식격투기 단체 맥스 FC(회장 유지환) 이용복 대표가 종목과 단체 구분 없이 필요할 경우 적극적으로 손잡겠다고 밝혔다.

맥스 FC는 2015년 8월 출범이래 13회 메이저 넘버시리즈, 8회 퍼스트리그 등 총 20여 차례 대회를 운영했다. 2018년들어 해외 진출을 발표하고 일본, 중국 등과 교류하고 대회를 개최할 것이라 발표한 바 있다.

이 대표는 “선수들이 자유롭게 경기를 할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하고 팬에 의해 스타선수가 되는 대회사를 만들고자 노력해 왔다”라며, “저마다의 이유 때문에 대회사간 화합과 교류가 쉽지 않은 상황이다. 이는 건강한 대한민국 격투기 발전을 위해서도 결코 긍정적인 방향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어서 “현재 대한민국 격투계는 능력 있는 선수가 성장하기 위해 충분한 경기 출전 기회를 제공받지 못하고 있다. 이는 맥스 FC 역시 함께 안고 있는 숙제”라고 설명했다. “우리가 먼저 협회와 단체, 종목 구분 없이 교류의 물고를 트고자 한다. 겸손하고 낮은 자세로 조심스럽게 제안 한다”고 밝혔다.

구체적인 교류 방안도 제시했다. 우선 선수 교류에 있어서 파견 선수는 단체를 대표하는 선수임을 인증하는 전용 유니폼을 입고, 합당한 대우를 받으며, 개인이 아닌 단체간 합의에 의해 경기 계약이 성사되어야 한다는 조건이다.

이 대표는 “선수와 지도자의 의사를 먼저 반영하되, 기본적인 조건만 맞춰진다면 입식격투기, 종합격투기를 막론하고, 맥스 FC 선수를 필요로 하는 대회에 출전을 허용할 방침이다. 반대로 협회나 단체 소속 자격으로 맥스 FC 무대에서 활약하기를 원하는 선수에게도 문을 활짝 열겠다”고 이야기했다.

맥스 FC는 오는 7월14일(토) 서울 화곡동 KBS아레나홀에서 14번째 메이저 넘버링 시리즈를 개최할 예정이다. 이번 대회를 세계화의 교두보적인 대회로 삼고 한중일 3개국 국제전과 각국을 대표하는 격투 단체 대표 및 관계자를 초청해 구체적 논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정성욱 기자 mr.sungchong@gmail.com

댓글 남기기

하고 싶은 말을 적어주세요
이름을 적어주세요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