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FC] 女 스트로급 챔프 장웨일리, UFC와 계약 체결

0
ⓒ TFC 장 웨일리

[랭크5=유하람 기자] TFC 여성부 스트로급 챔피언 장웨일리(28, 중국)가 옥타곤에 입성했다. TFC 측은 소속 선수인 스트로급 챔피언 장웨일리가 UFC와 다 경기 계약을 체결했다. 최선을 다해 꼭 챔피언이 되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이어 앞으로도 TFC는 소속 선수들이 UFC에 진출할 수 있도록 최대한 도울 것이라고 공식 발표했다.

장웨일리는 “UFC에 진출하게 돼 행복하다. TFC, 쿤룬 파이트의 타이틀을 갖고 옥타곤에 입성하게 됐다이제는 UFC 벨트를 차지하기 위해 매우 열심히 훈련할 것이다. 1~2년 안에 챔피언에 오를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2013년 11월 종합격투기에 입문한 장웨일리는 아시아 최강자로 꼽히는 파이터로, TFC 스트로급 챔피언뿐 아니라 쿤룬 파이트 두 체급 왕좌에 올라있다그녀는 전 영역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총 전적 16승 1패로,중국 쿤룬 파이트에서 여러 국가의 선수와 싸워 12전 전승(KO 8서브미션 3판정1)을 기록했다.

15연승 행진의 장웨일리는 2016년 5월 ‘TFC 11: TFC vs.쿤룬 파이트에서 엘리스 아델린에게 리어네이키드 초크승을 따냈고지난해 7월 ‘TFC 15’에서 비너스‘ 서예담을 2라운드 엘보에 이은 파운딩으로 TKO시키며 TFC 초대 여성부 스트로급 벨트를 허리에 둘렀다.

신장 163cm의 오른손잡이인 장웨일리는 타격센스가 뛰어나다지칠 줄 모르는 체력을 바탕으로 한 화끈한 압박스타일 또한 관중들의 흥미를 불러일으키기에 충분하다슬럼프나 정체기 역시 없다그녀가 어디까지 올라갈 지에 대해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장웨일리는 오는 8월 5일 미국에서 열리는 ‘UFC 227’에서 다니엘레 테일러(28, 미국)와 여성부 스트로급매치를 벌인다.

TFC는 소속 선수 방태현양동이, ‘마에스트로‘ 김동현곽관호김지연에 이어 장웨일리까지 옥타곤에 진출시켜 여섯 명의 UFC 파이터를 배출한 단체가 됐다. 이에 TFC는 앞으로도 실력이 출중한 선수들이 옥타곤에 진출할 수 있도록 계속 문을 두드리겠다고 밝혔다.

유하람 기자 rank5yhr@gmail.com

댓글 남기기

하고 싶은 말을 적어주세요
이름을 적어주세요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